朴대통령 "경제회복 함께 노력하자"..기업인들과 1대1 상담

  • 등록 2013-07-11 오후 6:30:06

    수정 2013-07-11 오후 6:37:39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 참석한 수출기업인들의 고충을 직접 청취하고 해결 방안을 제시하는 등 1대1 상담에 나섰다.

제1토론에서는 수출확대 방안이 논의됐다. 이 자리에서 최오길 인팩 회장이 환율변동 리스크에 따른 고충을 언급하며 환헤지를 지원하는 환변동보험상품의 필요성을 요청하자 박 대통령은 “장기 계약을 위한 환변동 보험 도입을 비롯해서 무역금융 확대를 조속히 추진해 주길 바란다”고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또 조성제 M3모바일 대표가 코트라의 인력 및 전문성 부족에 따른 수출 애로사항을 토로한 데 대해 박 대통령은 “결과적으로 수출을 하시려는 분들이 ‘이제 정말 해외시장으로 진출하기가 수월해졌다’ 이 한 마디가 나와야 한다”면서 “(정부가) 아무리 노력을 해도 그 말이 안 나오면 우린 헛수고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종남 한성푸드 대표와 이상철 대상F&F 대표는 식품분야 중국 수출 과정에서의 어려움을 언급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 농업계에 불안감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우리가 활용하기에 따라서는 거대한 고품질 안전 농산물 수출 시장이 될 수가 있다”면서 “불안하고 두려운 FTA가 아니라, 오히려 이걸 발판으로 해서 한 단계 확 뛰어넘는 계기를 꼭 만들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영어 속담에 ‘맛있는 빵은 선전이 따로 필요없다’고 했다. 맛이 좋다고 소문이 나면 그냥 날개 돋힌 듯 팔리는 것”이라며 “중국 소비자들이 원하는 농산품을 우리가 만들어내면 (애로사항이) 쉽게 풀리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어진 제2토론에서는 투자활성화 방안에 대해 참석자들 간 다양한 의견이 오갔다. 이 자리에서 정현철 SMC중공업 대표는 “2008년 자동차와 지게차를 융합한 다기능지게차를 개발했는데 건설기계인지 자동차인지 모호해 4년여간 인증이 지연돼 판매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자 박 대통령은 “산업은 하루가 다르게 융복합해서 새로운 제품이 나오는데 규제가 예전 방식 그대로라면 발목을 잡는 게 된다. 이렇게 해서는 융복합을 통한 창조경제 구현이 불가능하다”며 산업통상자원부와 미래창조과학부에 규제 정비를 지시했다.

이에 대해 대한상공회의소가 규제에 대한 기업인들의 의견을 조사해 보고할 계획이라고 밝히자 박 대통령은 “아주 좋은 계획을 세웠다”고 칭찬한 후 “투자를 하는 분들은 업고 다녀야 한다. 정말 이 분들이 경제를 살리는 거고, 일자리를 만드는 거고, 소비도 활성화하는 거고, 나라를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업 활동을 하고 새로운 도전을 하는 데 조금이라도 불편함이 없도록 우리가 최선을 다하고, 이 분들을 업고 다녀야 된다는 생각으로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어 마무리 발언을 통해 “정부 차원에서는 투자에 애로사항이 없는지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여러분도 우리 정부를 믿고 경제 회복을 위해 함께 노력해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관련기사 ◀
☞ 朴대통령 당선 직후 변심한 양건 감사원장
☞ 朴 "모든 규제 네거티브 방식으로 전환"
☞ 朴대통령 "美양적완화 축소 궁극적으로 수출에 긍정적"
☞ 朴대통령 "中, '북핵 절대 안 된다' 단호한 생각"(종합)
☞ 朴대통령, 채널A 실언 언급.."한국에 우호적인 생각 사라질 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