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정원 트윗 추가발견에 "수억개 트윗에 121만, 미미하죠"

  • 등록 2013-11-21 오후 5:51:37

    수정 2013-11-21 오후 6:51:20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새누리당은 21일 검찰이 국가정보원이 대선개입한 증거로 트윗 121만건을 추가 공소한 것에 대해 증거능력을 제기하고 나섰다. 121만건은 기존에 공소된 트윗 2만6550건을 리트윗, 동시트윗 등 다양한 형태로 확대 재생산된 것으로 증거능력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121만건이라는 수치는 표면상으로 보면 굉장히 많은 것 같지만 그 내용을 들여다보면 과장된 수치”라고 주장했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기소된 트윗터글도 국정원 직원이 직접 작성한 글인지 불분명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검찰이 지난 1차 공소장 변경으로 추가한 5만5000여건 트윗 중 2만7000여건이 증거능력 부족으로 철회한 것은 검찰의 졸속·부실 수사를 반영한다는 것이다.

트윗글이 선거에 미치는 영향력 역시 새누리당은 의심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번 사건은 본질적으로 국정원 댓글에 대한 것이지 트위터글에 대한 것이 아니다”며 “트위터 글이 선거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도 알아봐야 하고 트위터의 정치글이 법률 위반이 되는지에 대해서도 따져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성동 새누리당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댓글은 구체적인 내용이 적시돼 있는 반면, 트윗은 200자 내외의 짤막한 내용이기 때문에 댓글에 비해 비중이 적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 국정원 직원의 트위터계정의 팔로어(follower) 수, 전체 트윗글에서 해당 트윗이 차지하는 비중 등을 가늠해 영향력을 살펴봐야 한다고 부언했다.

이 과정에서 이주영 새누리당 의원이 “트윗글, 리트윗된 거 하면 수억 개 아니겠느냐”고 말하자 권 의원이 “수억 개죠, 수억 개. 미미한 수준이죠”라고 맞장구를 치기도 했다. 트위터 글이 수억 개가 되는데 이중에서 121만개의 트윗은 아주 미미한 영향밖에 미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권 의원은 자동 복사·전파 프로그램인 ‘봇(Bot)’ 프로그램을 사용한 것이 국정원 직원의 작업이 개인의 일탈행위가 아닌 의도적인 것을 반증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봇 프로그램은 일반인들도 자신들의 트윗을 확대·전파하기 위해 쓴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
☞ 檢 "국정원 대선개입 트윗글 121만건 새로 발견…위법소지"
☞ 민주 “국정원 트윗 110만건도 빙산의 일각…특검 수용해라”
☞ 검찰, 문재인 비방 트윗 '누들누들' 계정 국정원 직원 조사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