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홍합 입자로 3배 항암치료”..상용화 추진

포항공대 차영준 연구팀 성과, 美 학술지 게재
해수부 ‘해양수산생명공학기술개발’ 지원 결과
2020년에 기술 이전..해수부 “적극 지원할 것”
  • 등록 2018-09-20 오전 11:00:00

    수정 2018-09-20 오전 11:00:00

차형준 포항공대 교수.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홍합의 미세 입자가 항암 치료 효과를 3배 이상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상용화를 추진하기로 해 암 투병자들에게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해양수산부는 포항공대(포스텍) 차형준 교수 연구팀이 홍합 단백질 기반의 초미세 입자를 활용해 이 같은 효과를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해수부의 ‘해양수산생명공학기술개발사업(해양 섬유복합소재 및 바이오플라스틱 소재 기술 개발(2010∼2019)’ 연구 결과다. 연구 결과는 국제 저명지인 나노과학 학술지 ‘미국화학회 나노(ACS Nano, IF = 13.709)’ 온라인에 게재됐고 이달 중에 논문으로 발간될 예정이다.

기존의 항암 치료는 암세포 외에 정상 세포까지도 손상을 입히는 단점이 있었다. 연구팀은 이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이번 연구를 실시했다. 연구는 홍합의 접착 단백질에서 추출한 초미세입자를 활용해 항암제를 암 조직에 직접 분사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

연구팀은 항암제를 분사하고 30일 뒤 암 종양의 크기를 분석했다. 이 결과 암 종양이 일반 항암제에선 1600㎣, 생리식염수에선 1670㎣였지만 홍합을 활용한 항암제에선 500㎣로 줄어들었다. 3배 이상의 암세포 억제 효과를 보인 셈이다. 연구팀은 “홍합 단백질의 접착성 때문에 초미세입자에 담긴 항암제가 효과적으로 전달돼 치료 효과가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연구팀은 추가 연구를 거쳐 2020년경 기술 이전을 진행할 예정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기관 협의, 임상실험 등을 거쳐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유은원 해수부 해양수산생명자원과장은 “해양생물자원은 의학적으로도 잠재적인 가치가 매우 높은 자원”이라며 “앞으로도 해양생물 자원을 활용한 의료소재와 관련 기술을 개발하는 데 적극 지원하갰다”고 말했다.

홍합 단백질에 기반한 암 치료 효과 모습.[해양수산부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