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대희 "전관예우, 하지도 받으려고도 않았다" 해명

  • 등록 2014-05-28 오후 5:45:21

    수정 2014-05-28 오후 5:45:21

[이데일리 e뉴스 우원애 기자] 안대희 국무총리 후보자가 28일 후보지명 일주일만에 전격 사퇴의사를 밝혔다.

안대희 후보자는 이날 오후 정부청사 창성동 별관에서 긴급기자 회견을 갖고 “더 이상 국무총리 후보로 남아있는 것은 현 정부에 부담이 될 뿐”이라며 후보직 사퇴의사를 밝혔다.

안대희 국무총리 후보자가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서 사퇴 발표를 했다(사진=연합뉴스)
그러나 안대희 후보자는 국무총리 후보 지명 이후 논란이 된 전관예우에 대해서는 ”제가 공직에 있을때 전관예우를 해준적이 없기때문에 전관예우를 받을 생각도 하지 않았고, 전관예우라는 오해와 비난을 받지 않도록 하기 위해 행동 하나하나 조심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억울하거나 가난한 사람들을 늘 잊지 않았고, 이들의 편에 서는 것도 잊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 관련이슈추적 ◀
☞ 안대희 국무총리 후보직 사퇴

▶ 관련기사 ◀
☞ `국무총리 후보직 사퇴` 안대희 "11억 사회환원은 성실히 이행할 것"
☞ 변희재 "안대희 사퇴? 이유야 모르겠지만, 새 총리 지명자가..."
☞ 안대희 국무총리 후보직 사퇴 기자회견문 <전문>
☞ 안대희 "가족, 의뢰인 힘들어하는 모습 버거워" 국무총리 후보 사퇴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