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대선때 홍준표 불법문자, 이유미 사건과 동일…檢 수사해야"

  • 등록 2017-07-10 오후 2:13:27

    수정 2017-07-10 오후 2:13:27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10일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지난 19대 대선 당시 후보를 지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측이 불법 여론조사를 살포했다며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혜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유미 사건 뿐 아니라 홍준표 후보 여론조사 관련 불법에 대해서도 진실 규명을 100% 이루어내는 부끄럽지 않은 검찰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본질적으로 국민을 속였고 대선 결과를 왜곡했다는 점에서 (홍 후보의 불법 문자는)이유미 사건과 동일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대선 후 홍 후보를 찍기 싫었지만 홍 후보가 이긴다니 보수 집권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싫어도 찍었는데 투표 결과를 보니 완전히 속았다며 분통을 터뜨리는 국민들이 부지기수”라고 지적했다.

특히 “한쪽은 피해자가 100% 권력을 쥔 대통령이라서 그런지 검찰이 득달같이 줄구속을 하는 반면, 다른 한 쪽은 아직 수사에 착수했다는 소식조차 듣지 못했다”며 “후자의 경우 피해자가 대통령이 되지 못한 힘없는 후보라서 검찰이 소홀히 하는 것은 아닌지 많은 국민들이 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민의당 조작사건과 문재인 대통령 아들 취업특혜 의혹을 모두 특검에서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준용 특혜 의혹과 증거조작 사건은 검찰이 어느 쪽으로 결론을 내도 국민이나 관계자가 받아들이기 힘들다”며 “정권 초기에 검찰 개혁의 서슬이 시퍼런데 현직 대통령과 아들이 관계된 걸 검찰이 제대로 수사할지 의문이고, 추미애 대표가 ‘미필적 고의’와 ‘머리 자르기’라고 언급해 반발이 심하고 검찰이 정권 초기에 과잉 충성 수사를 한다고 (반발)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게 풀리지 않고는 정국이 한 발짝도 못나간다”며 “중립적 특검에 맡겨 수사하고 결론을 내야 국민과 관계자가 납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