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네츠크·루간스크 독립 선언..우크라 반토막 우려↑

주민투표 지지를 몰아 러시아에 병합 요구..서방 반발
연쇄 이탈 발생시 우크라 GDP 절반 잃어
  • 등록 2014-05-13 오후 4:25:00

    수정 2014-05-13 오후 4:25:00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가 12일(현지시간) 주민투표 결과에 따라 우크라이나 중앙정부로부터 분리·독립을 선언했다. 11일 주민투표 결과 도네츠크주에서는 투표자의 89%, 루간스크에서는 96.2%가 분리 독립을 지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두 주는 12일 러시아에 병합을 요청했다. 이에 러시아는 투표 결과를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우크라이나 중앙정부와 서구 진영은 ‘불법 투표’라며 반발해 향후 국제적 논란이 예상된다.

도네츠크주 분리주의 세력이 자체 선포한 ‘도네츠크인민공화국’정부 공동의장 데니스 푸쉴린은 “ 주민투표 결과와 공화국 주권 선언에 따라 도네츠크인민공화국은 지금부터 독립국가임을 선포한다”고 말했다.

루간스크주도 뒤이어 독립을 선포했다. 루간스크주 민선 주지사 발레리 볼로토프는 이날 집회에서 “우리는 (수도) 키예프 쿠데타 세력의 전횡과 유혈 독재, 파시즘, 민족주의로부터 자유로운 독자적 길, 법치의 길을 선택했다”고 강조했다.

2011년 기준, 억달러 (WSJ)
주민투표 연기를 요청했던 러시아 정부는 두 주의 투표 결과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크렘린궁 공보실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러시아는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 주민 의사를 존중한다”면서 “투표 결과는 우크라이나 중앙정부와 도네츠크, 루간스크 대표들 간 대화를 통해 폭력없이 이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유럽연합(EU)과 미국 등 서방 측은 러시아에 대한 제재 확대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EU는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최측근 뱌체스라프 볼로딘 크렘린 행정실(비서실) 제1부실장 등 고위 관리 13명에 대해 자산 동결과 비자 발급 중단 등을 결정했다.

서구 진영 국가들은 오는 25일 우크라이나 대선이 러시아 방해로 성공적으로 치러지지 못한다면 추가 제재를 준비하겠다는 입장이다.

동부 두 개 주의 이탈로 우크라이나가 동부 다른 주들도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동부 지역이 이탈한다면 우크라이나가 받을 경제적 타격은 크다.

도네츠크와 루간스크 두 개 주의 GDP 규모는 300억달러(약 30조7000억원)다. 우크라이나 전체 GDP(2011년 기준 1810억달러)의 17%다. 지난 3월 러시아가 합병한 크림반도의 GDP는 70억달러, 친러시아계가 많은 나머지 동부 지역 GDP는 520억달러다.

이에 따라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전체가 이탈한다면 우크라이나는 전체 GDP의 49%인 890억달러를 잃게 되는 셈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