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콜종합]매출 44% 줄었지만..엔씨, 신규 게임에 '기대'

모바일 최대 흥행작 리니지M 기저 효과로 3Q 매출·영업익 급감
리니지M 흥행 이어가면서 리니지2M 등 차기 대작 출시 계획
  • 등록 2018-11-09 오전 11:24:27

    수정 2018-11-09 오전 11:24:27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전년동기 대비 영업이익과 매출이 40% 이상 급감했지만 투자자들은 동요하지 않았다. 엔씨소프트(036570)의 모바일 최대 흥행작 ‘리니지M’의 지난해 흥행 돌풍 기저 효과가 극명하게 드러난 실적이라는 인식이 반영됐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M 등 기존 흥행작에 대한 업데이트를 지속하고 신규 게임을 내놓는다. 리니지M의 후속 모바일 게임인 ‘리니지2M’을 내년 2분기 내에 출시하는 등 신규 게임 출시에도 나선다.



9일 엔씨소프트는 3분기 실적발표를 했다. 연결기준 3분기 엔씨소프트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57.59% 감소한 1390억원800만원, 매출은 44.47% 줄어든 4038억31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번 분기 매출만 놓고 엔씨소프트의 실적은 충격적이다. 그러나 지난해 3분기 리니지M 효과가 컸고 신규 흥행작이 올해는 없었던 탓에 감소 폭이 컸다.

실제 지난해 3분기 연결기준 엔씨소프트의 영업이익은 전년동기(2016년 3분기) 대비 403%, 같은 기간 매출은 234% 증가했다. 지난해 6월 출시된 리니지M의 초대박 덕분이다. 리니지M은 출시 1년만에 1조5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런 이유로 이날 컨콜도 리니지M의 흥행 지속성과 차기작에 관심이 모였다.

윤재수 엔씨소프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속적인 업데이트로 4분기에도 안정적인 매출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20년째 스테디셀러 게임으로 자리잡은 온라인 게임 ‘리니지’와 같은 장기 흥행 예상에 대해 “아직 단언하기 힘들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후속작인 리니지2M 출시 일정에 대해 윤 CFO는 “2분기 중이 되지 않을까 싶다”면서 “나머지 게임은 하반기 정도 출시 준비가 완료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엔씨소프트는 자사 신규 개발작을 소개하는 행사 ‘2018 엔씨 디렉터스 컷’을 개최하고 모바일 게임 5종을 공개했다. 리니지2, 아이온, 블레이드&소울 등 기존 엔씨소프트 온라인 흥행작이 바탕이 된 모바일 게임이다.

지난달 29일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문화체육관광부 종합감사에서 밝혔던 청소년 결제 한도에 대한 입장도 재확인됐다. 당시 김 대표는 온라인 게임과 달리 모바일 게임은 청소년 결제 한도를 회사가 설정할 수 없다고 전했다. 그는 모바일 게임에도 청소년 결제 한도 규제가 필요하지만, 구글과 애플 등 앱마켓 플랫폼사의 협조가 없으면, 실행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다만 청소년 결제 한도 규제가 실행될 경우 실적 영향에 대해 윤 CFO는 “리니지 사용자 대부분이 성인”이라며 “청소년 관련해서 매출 임팩트가 적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향후 엔씨소프트가 출시할 온라인 게임에 대한 방향도 나왔다. PC와 콘솔의 통합이다. 윤 CFO는 “PC게임도 좋은 게임만 나와주면 얼마든지 대기 수요가 많은 시장”이라면서 “PC와 콘솔을 통합하는 플랫폼으로 개발을 준비중”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