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DS “오픈소스 SW 중심 IT 생태계 열어갈 것”

  • 등록 2016-05-18 오후 3:47:58

    수정 2016-05-18 오후 3:47:58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KT(030200)의 IT서비스 자회사 KT DS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SW)를 통해 열린 IT 생태계를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지윤(사진) KT DS SW기술연구소장은 18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오빅스(OBICs)’ 포럼을 통해 “현재 IT시스템은 각 서비스 특징에 대한 고려 없이 고비용의 상용 SW로 만들고 있다”며 “오픈소스 SW를 통하면 기존보다 60∼90%의 비용절감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오픈소스는 SW의 설계도에 해당하는 소스코드를 인터넷을 통해 무상으로 공개, 누구나 그 소프트웨어를 개량하고 재배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김 소장은 “앞으로 IT는 비즈니스 혁신과 성장을 주도해야 하는데 이를 위한 투자예산 확보를 위해 전통적인 IT시스템의 비용 최적화를 우선 고려해야 한다”면서 “오픈소스 SW가 클라우드,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 미래 융합기술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KT DS는 지난 16일 오픈소스 기반의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PaaS) ‘데브팩’을 출시하고, 경쟁사 대비 저렴한 요금체계 등을 바탕으로 시장 선점에 나섰다.

김 소장은 또 “KT DS는 지난 2011년부터 오픈소스 프로젝트 수행경험을 통해 차별화된 관련 역량과 사업 경험을 쌓았다”며 “올해부터 오픈소스 전문기업으로 개발자·운영자 교육, 상품 확대 등을 통해 국내 생태계의 성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빅스’는 KT DS가 지난해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서 신성장 동력으로 선정한 △오픈소스(Open source) △빅데이터(Big data)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Cloud) △보안(Security) 사업부문을 말한다.



▶ 관련기사 ◀
☞KT 기가인터넷 가입자 150만 돌파..올해 200만 예상
☞KT DS,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PaaS)’ 상용화..'파스-타'와 달라
☞지상파 UHD ‘뜬금 없는’ 암호화 표준, 6월 29일 '표대결' 관심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