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K워치] '대체 어느쪽 깜빡이냐'‥헷갈리는 시장

통화정책방향 결정문서 매파적 문구 삭제
이주열, 금리인하 가능성에 "전혀 아니다" 차단하기도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이미 인하 반영 분석도
  • 등록 2019-04-23 오후 3:01:37

    수정 2019-04-23 오후 3:01:37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경은 기자] 4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이후 ‘깜빡이’ 해석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한은이 ‘인하’ 깜빡이를 켠 것인지 ‘인상’ 깜빡이를 끈 것인지 도통 모르겠다는 불만이다.

적어도 인상 가능성은 분명히 줄었다는 의견은 지배적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해서도 “전혀 아니다”라며 싹을 잘랐다. 양쪽 다 아니라는 한은의 태도를 보이면서 시장은 한은의 속내를 넘겨짚느라 바쁘다.

‘7인의 현인’으로 불리는 금융통화위원회 위원들의 의견을 종합한 통화정책방향 결정문과 한은의 경제전망은 명백히 인하 시그널이라는 점에는 이견이 없다.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GDP) 전망을 0.1%포인트 낮춘 2.5%로 수정하고, 금리 인상 가능성을 열어놓은 ‘매파적’ 문구로 해석됐던 “완화 정도의 추가 조정 여부”라는 문구를 삭제했다. 한은이 금리 ‘인하’를 예고하는 깜빡이를 켰다는 평가가 나왔다.

당시 채권 시장 반응도 비슷했다. 통화정책방향 결정문 발표와 수정 경제전망 발표 이후 금리 인하 기대가 높아지며 채권 값은 장중 급등했다.

하지만 이후 이어진 이 총재의 발언은 너무 달랐다. 이 총재는 “금리 인하까지 곧바로 검토하겠다는 것은 전혀 아니다”라며 강경한 뉘앙스로 시장의 기대감을 단숨에 차단했다. 여전히 매파(긴축 선호)적이었다.

기자 간담회 이후 국고채 금리는 일부 후퇴해 소폭 상승하는 수준에서 마감했다. 본격적인 ‘인하’ 깜빡이가 켜진 것은 아니라는 평가가 쏟아졌다. 인하 깜빡이를 기대하던 시장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결국 지난주 금통위를 앞두고 방향성을 찾지 못하고 횡보하던 국고채 10년물 금리는 결국 전주 대비 2.5bp(1bp=0.01%포인트) 오른 1.910%에 상승(약세) 마감했다. 국고채 3년물 역시 1.789%로 전주 대비 1.6bp 올랐다. 통화정책의 책임자인 총재의 시각은 통화정책 방향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시장은 이 총재의 발언에 무게를 두는 모양새다.

모호한 통화정책 방향은 이번 금통위 결과에 대한 한은 내부의 평가에서도 드러난다. 한은 관계자는 “현 금리 수준은 이미 완화적인 만큼 추가적 금리 인하가 경제성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며 “오히려 대출이 실물자산으로 이동해 금융안정을 저해하는 우려하는 요인이 더 강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4월 금통위는 금리 인상이나 인하라는 방향성보다 경제 지표에 따른 ‘중립성’을 강조한 것으로 봐야한다는 것이다.

한은이 매파적 여지를 계속 남겨두는 이유는 가채부채 문제 때문이다. 가계부채의 속도는 줄었지만 여전히 소득을 웃도는 부채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가계부채가 우리 경제의 뇌관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를 떨치지 못한다.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가 바짝 커진 채권 시장과 민간 전망기관들은 이번 금통위가 충분히 경제의 기초체력을 반영한 것은 아니라는 견해를 내놓고 있다.

7월 수정경제전망에서 추경효과를 반영하더라도 성장률 전망을 동결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고려하면, 추경을 제외한 경제성장률은 사실상 2.4%(추경효과 0.1%포인트 추정) 수준으로,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률도 녹록지 않다. 단기요법인 추경의 경제성장률 제고 효과에 대해서도 갑론을박이 남아 있다.

세계경제 역시 미국과 중국 경기 지표가 호조세를 보이면서 경기 침체 우려는 과도했다는 인식이 우세한 상황이지만, 미국의 무역전쟁이 중국에 이어 유럽을 향하고 있다는 점에서 경기 둔화의 경계심을 늦추긴 어렵다.

강승원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이 유럽연합(EU) 자동차 등에 관세를 부과할 경우 유로존 뿐만 아니라 국내 경기의 하방 위험 또한 크게 확대될 수 있다”며 “무디스는 최근 미국의 수입차 관세 부과 시 독일과 한국, 일본의 경제성장률이 각각 0.2%포인트, 0.3%포인트, 0.3%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지적했다.

이 총재의 매파적 발언에도 불구하고, 국고채 3년물 금리 수준만 놓고 보면 시장은 이미 기준금리 인하를 반영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3년이라는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초단기 금리인 기준금리인 1.75%와 큰 차이가 없는 수준이다. 이 총재는 인하 가능성을 차단했지만, 시장의 시선은 조금씩 한쪽 방향을 향하고 있는 셈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