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재일, 스위스 제네바 콩쿠르 심사위원으로

  • 등록 2018-10-12 오후 3:30:05

    수정 2018-10-12 오후 3:30:05

채재일 클라리네티스트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클라리네티스트 채재일이 스위스 제네바 국제 음악 콩쿠르 심사위원으로 선다.

한국예술종합학교는 이 학교 음악원 교수인 채재일이 스위스 제네바 국제 음악 콩쿠르 클라리넷 부문 심사위원에 한국인 최초로 위촉됐다고 12일 밝혔다.

제네바 콩쿠르는 1939년 출범했다. 젊고 재능있는 음악가를 발굴하는 유서 깊은 음악 경연이다. 정명화(1971년), 피아니스트 문지영(2014년), 작곡가 최재혁(2017년) 등이 역대 한국인 우승자다.

올해는 73회다. 11월 4~14일 피아노와 클라리넷 2개 부문으로 나뉘어 열린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