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보' 혼동 '가짜뉴스', 이름부터 바꿔야..'허위정보'로

더불어민주당 토론회에서 최진봉 교수 '가짜뉴스' 단어 "바꿔야"
의도성 갖고 조작된 정보란 점에서 언론사 '오보'와 구분돼야
  • 등록 2018-10-17 오후 2:18:59

    수정 2018-10-17 오후 2:18:59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여권을 중심으로 가짜뉴스 규제에 대한 움직임이 커진 가운데 학계에서는 가짜뉴스라는 단어 의미부터 살펴봐야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특정 집단이 허위 정보를 의도를 갖고 생산한다는 관점에서, ‘가짜뉴스’라는 단어보다 ‘허위정보’라는 단어가 더 합당하다는 뜻이다. 기존 언론에서 제공하는 ‘뉴스’와도 구분짓기 위해서는 ‘가짜뉴스’라는 단어는 쓰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이다.

17일 최진봉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더불어민주당 가짜뉴스대책특별위원회 주최 토론회 ‘가짜뉴스 허위조작정보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에 나서 ‘가짜뉴스’라는 단어 재정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기존 언론 매체가 양산하는 뉴스와 구분짓기 위한 목적이다.

17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가짜뉴스 관련 토론회에서 발제중인 최진봉 성공회대 교수
최 교수는 가짜뉴스로 통칭되는 허위조작정보에 대한 정의부터 했다. 특정 집단이 정치적 의도를 갖고 만들어낸 허위 조작정보라고 했다. 더 나아가 실제 언론보도처럼 보이기 위해 가공하고 신뢰도를 높여 유포되는 정보라고 통칭했다.

최 교수는 “가짜 뉴스라는 용어 자체를 바꿀 필요가 있다”며 “뉴스 자체는 신뢰성을 갖고 만들어지는 진실을 바탕으로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정 조직이 의도를 갖고 만든 허위 정보가 정상적인 언론 활동과 혼동될 수 있다”면서 “허위조작정보라고 명칭을 바꿔야 한다”고 제언했다.

문제는 이들 정보를 규제하는 데 있어 표현의 자유가 억압될 수 있다는 점이다. 기존 언론이 권력이나 재벌을 감시하기 위해 하는 보도도 ‘가짜뉴스’로 싸잡아 억압할 수 있는 문제도 있다고 최 교수는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비판하는 언론을 향해 ‘fake news’라고 비판하는 맥락이다.

일각에서는 언론사들의 ‘오보’도 가짜뉴스의 범주에 넣고 있다. 이런 이유로 가짜뉴스에 대한 규제가 곧 정상적인 언론 활동을 규제하는 무기로 쓰일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그러나 최 교수는 “비판과 취재 활동을 반대하는 행위는 제외돼야 한다”며 “이는 실수로 잘못된 정보가 보도되는 오보도 예외로 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보 생산자의 ‘의도성’에 초점을 맞췄다. 없는 사실을 만들어내거나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해 특정 집단을 비판하는 식으로 가짜 정보를 만들어내는 행위가 이런 예에 해당된다.

김창룡 인제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도 오보와 가짜뉴스와는 명확히 구분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보와 가짜뉴스 간 구분도 충분히 가능하다는 입장이었다. 김 교수는 “의도성과 고의성, 사기성, 혐오와 낙인 찍기, 사실 조작, 배후 존재 여부 등으로도 가짜뉴스와 오보는 충분히 구별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