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T "송유근씨 논문 표절, 깊은 유감..검토·조치할 것"

  • 등록 2015-11-25 오후 2:02:02

    수정 2015-11-25 오후 2:10:50

사진 : SBS 방송화면 캡쳐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송유근 씨의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이 공식 입장을 내놨다.

UST는 최근 발생한 UST 송유근 천문우주과학부(석박사 통합과정) 학생의 SCI 논문 표절과 관련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어 전문성과 진실성, 신뢰성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과학기술 연구·교육 기관으로서, 이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UST는 논란 경위에 “송유근 학생이 ‘선대칭, 비정상 블랙홀 자기권 : 재고(axisymmetric, nonstationary black hole magnetospheres : revisited)’라는 제목의 논문을 작성하고 미국 천체물리학저널(APJ ; The Astrophysical Journal)에 투고해 심사를 요청했다”며 “저널 측은 공식 심사를 거쳐 논문 게재를 최종 승인(Accept)했으며, 지난 10월 5일(미국시간) 정식 게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APJ 논문 게재 이후, 이번 논문이 송 학생의 지도교수인 박석재 박사가 지난 2002년 아시아 태평양 이론물리센터(APCTP) 학술대회에서 발표한 자료를 묶어 만든 책자 ‘블랙홀 천체물리학(Black Hole Astrophysics)’에 실린 논문과 상당 부분 유사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 APJ측은 “이번 논문에 대한 재심의를 진행했으며, 이날 이번 논문이 박석재 박사의 2002년 논문과 중복된 부분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공식적으로 인용하지 않은 점을 들어 표절이라고 판정, 논문 게재를 철회한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UST 관계자는 “이번 사안과 관련해 학칙과 규정에 의거해 향후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우선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를 구성해 사안을 심층 검토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학위취득과 관련해 학위수여 요건 중 하나인 ‘SCI급 국제저널에 1저자 논문 1편 이상 게재’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게 됨에 따라, 내년 2월 박사학위 취득은 미뤄질 전망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