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네이처리퍼블릭 공시지가 3.3㎡당 6억…16년째 1위

국토부, 2019년 표준지 공시지가 발표
  • 등록 2019-02-12 오후 12:00:01

    수정 2019-02-12 오후 12:00:01

서울 중구 충무로1가에 위치한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 모습. 네이처리퍼블릭 제공.
[이데일리 성주원 기자] 서울 중구 충무로1가에 위치한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 부지가 16년 연속 전국 최고 땅값 자리를 지켰다.

12일 국토부에 따르면 2019년 1월1일 기준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 부지의 공시지가는 ㎡당 1억8300만원으로 결정됐다. 전년(㎡당 9130만원) 대비 100.4% 뛰었다. 3.3㎡당 가격으로 환산하면 6억390만원이다.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부지는 상업용 토지로 169.3㎡ 규모다. 해당 필지의 공시지가는 309억8190만원이다.

지난 1989년부터 2003년까지는 중구 명동2가 소재 우리은행 부지가 전국 최고 공시지가였지만 2004년부터 네이처리퍼블릭 부지가 1위 자리를 뺏은 뒤 16년째 최고지가를 유지하고 있다.

전국 공시지가 상위 10위 필지는 모두 서울 중구가 휩쓸었다. 네이처리퍼블릭 부지에 이어 명동2가에 위치한 한 업무용 토지가 ㎡당 1억7750만원을 기록했다. 전년(㎡당 8860만원) 대비 100.3% 올랐다. 1위부터 8위까지의 필지 공시지가가 전년 대비 약 100% 뛰었다.

한편 전국 최저지가 필지는 전라남도 진도군 조도면 눌옥도리 소재 임야로 나타났다. ㎡당 210원으로 전년 대비 2.4% 오르는 데 그쳤다. 이 필지는 지난 2017년부터 3년째 전국에서 가장 싼 땅으로 남았다. 전체 면적 1만3686㎡에 대한 공시지가 총액은 287만4060원이다.

단위: ㎡, ㎡당 원, 자료: 국토교통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