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재무 "비트코인, 하나의 현상일뿐..불법우려 크다"

"비트코인 불법적 악용여부 평가할 시간 필요해"
"다이먼 JP모건 CEO와도 입장공유"..부채증액 재촉구
  • 등록 2014-01-23 오후 10:53:59

    수정 2014-01-23 오후 10:53:59

[뉴욕= 이데일리 이정훈 특파원] 제이콥 루 미국 재무장관이 온라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을 하나의 ‘현상(phenomenon)’이라고 표현하며 익명성으로 인한 불법적인 용도로 악용될 위험성을 지적했다.

제이콥 루 미국 재무장관
루 장관은 23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가진 CNBC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이 불법적인 목적으로 악용될 수 있을지, 아닐지에 대해 분명히 하기 위해 비트코인이라는 하나의 현상에 대해 평가할 시간이 미국 정부에게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처럼 최종 결론은 내리지 않은 상태지만, 루 장관은 인터뷰 내내 비트코인에 대해 부정적인 평가를 내놓았다.

그는 “정부 당국의 관점에서 보면 비트코인과 같은 온라인상의 가상화폐들이 불법 행위나 테러 행위 등을 위한 불법적인 자금조달 통로가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비트코인은 거래의 익명성이 보장되는 만큼 사람들이 그 뒤로 숨을 수 있는 여지를 제공한다”고 지적했다.

또 “이같은 거래행위에 대해 지속적으로 감시하면서 불법 자금거래가 일어나지 않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아울러 그는 다보스에서 회동을 가졌던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와도 이같은 비트코인의 `불신` 문제에 대해 의견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다이먼 CEO는 이날 CNBC와 별개로 가진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에 대해 “우리가 비트코인과 관련해 큰 사업을 할 것 같진 않다”며 “이는 우리가 받아들이느냐 아니냐의 문제가 아니며 정부가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나 “비트코인 역시 다른 모든 결제시스템과 동일한 기준에 따를 수 밖에 없을 것이며 이는 결국 비트코인의 최후가 될 것”이라고 예견했다.

한편 루 장관은 “현재 미국 경제는 아주 잘 돌아가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그런 만큼 의회는 이같은 경제 성장을 저해할 수 있는 또 한번의 위기를 스스로 자초해선 안되며 가능한 한 신속하게 연방정부 부채한도 상한을 증액해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이어 “만약 의회가 제때 부채한도 상한을 높여주지 않을 경우 2월말이면 정부가 가용할 수 있는 현금이 모두 소진되고 말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