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자회사 항국항공서비스, 여객기 중정비 첫 시동

  • 등록 2019-01-03 오후 2:55:52

    수정 2019-01-03 오후 2:55:52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한국항공서비스(KAEMS)가 본격적인 여객기 정비를 시작한다.

3일 한국항공우주(047810)산업(KAI)에 따르면 KAEMS는 지난달 31일 제주항공의 B737-800NG 항공기 1대에 대한 중정비(C-check) 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2월 21일부터 3월 4일까지 첫 여객기 중정비를 수행한다.

KAEMS는 이번 계약을 통해 LCC(저비용항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항공기를 대상으로 기체 중정비 사업을 본격 착수하며, 향후 라인정비, 군용기 정비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기체 중정비는 항공기 주요 구성품(항공전자부품, 유압계통 등)을 분해, 교체, 재생해 항공기를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도록 수행하는 일련의 정비 활동이다.

KAEMS 관계자는 “그동안 항공기 개발·생산·후속지원을 통해 축적한 기술과 경험을 토대로 정비 시간과 비용을 낮춰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KAEMS는 KAI가 수행하는 미국 공군 F-16 창정비 물량 일부를 포함해 지난해 약 200억원 규모를 수주한 바 있다. 이로써 민·군수를 아우르는 명실상부한 MRO 전문업체로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한편 KAEMS는 최대주주인 KAI를 비롯 한국공항공사, BNK그룹, 제주항공 등이 참여해 지난해 7월 법인을 설립했다. 법인 설립 이후 시설·장비를 확보하고 국토교통부가 발급하는 정비조직인증(AMO)을 획득하는 등 항공기 정비를 위한 준비를 착실하게 진행해 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