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블소 레볼루션` 출시에도 주가급락…반등 언제쯤?

주가 12% 급락…기대 못미친 흥행에 차익실현 매물도
매출액 순위권 진입시점 관건…"최대 일주일 소요"
낙관적 전망도…"매출 예상치 웃돌 것, 신작모멘텀 지속"
  • 등록 2018-12-06 오후 4:06:23

    수정 2018-12-06 오후 4:06:23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넷마블(251270)이 올해 최고 기대작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블소 레볼루션)` 출시 당일 12%가량 주가가 빠졌다. 기대에 미치지 못한 흥행과 차익실현에 부진을 면치 못했다. 다만 증권가에서는 블소 레볼루션 실적이 기대치를 웃돌 것이라는 긍정적인 전망과 함께 내년 신작 모멘텀이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6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넷마블은 전날대비 1만5000원(11.95%) 내린 11만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54억원, 219억원 순매도했다. 넷마블 주가는 블소 레볼루션 출시 기대에 힘입어 지난달 이후 꾸준히 상승세를 이어가며 16% 넘게 올랐지만, 막상 게임이 출시되자 차익실현 매물이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더불어 예상보다 더딘 순위 상승도 주가 약세를 부추기고 있다는 분석이다. 블소 레볼루션은 PC 온라인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블레이드앤소울`의 지적재산권(IP)를 활용한 게임으로 총 100억원의 개발비가 투입됐다.

회사는 지난 5일부터 블소 레볼루션의 사전 다운로드를 시작해 이날 자정부터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동륜 KB증권 연구원은 “블소 레볼루션이 이날 구글플레이와 iOS 앱스토어 다운로드 1위를 차지하고 있다”면서도 “앞서 `리니지2 레볼루션`은 출시 9시간 만에, `리니지M`은 7시간 만에 iOS 매출액 1위를 기록한 바 있으나, 블소 레볼루션은 출시 9시간이 지난 시점에서 매출액 13위를 기록하고 있어 매출 상승세는 기존 MMORPG 대작들 대비 더딘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향후 iOS 매출액 1위 및 구글플레이 매출액 순위권 진입 시점이 관건이라는 진단이다. 구글플레이의 경우 매출액 1위 진입까지 리니지2 레볼루션과 리니지M은 2일이 소요됐다.

이동륜 연구원은 “구글플레이는 일주일 평균 매출액이 순위에 반영되는 특성상 순위권 진입에 최대 일주일까지 소요될 수 있다”며 “일주일 내 블소 레볼루션이 구글플레이 매출액 1위 진입 시 초기 일평균 매출은 20억원 이상, 2위로 진입할 경우 10억~20억원 수준의 매출 발생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블소 레볼루션 일평균 매출이 시장예상치를 웃돌면서 주가 반등을 이끌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경일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블소 레볼루션의 이달 일평균 매출은 45억원, 내년 1분기 일평균 매출 30억원을 기록하며 시장기대치를 상회할 전망”이라며 “기존 주요 모바일 MMORPG의 매출 감소와 `500대 500` 대규모 세력전 콘텐츠 등의 차별화로 흥행이 기대된다”고 판단했다.

내년 상반기까지 이어질 신작 출시도 기대를 높이고 있다. 넷마블은 내년 1분기 `BTS 월드`를 비롯해 2분기에는 `일곱개의 대죄 RPG` `A3: 스틸 얼라이브` `세븐나이츠2` 등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경일 연구원은 “올해 출시가 지연된 주요 기대 신작들의 정식 론칭이 내년 상반기까지 지속될 전망”이라며 “올해 부진한 실적과 판호 발급 중단으로 인해 컨센서스가 낮아진 상황에서 기대 신작들의 출시가 가시화되면서 실적개선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