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9주간 매주 팔린 소설은?…'모모' '호밀밭의 파수꾼' 1위

교보문고 팟캐스트 낭만서점 조사 결과
  • 등록 2018-09-14 오후 4:17:38

    수정 2018-09-14 오후 4:17:38

소설 ‘모모’와 ‘호밀밭의 파수꾼’.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829주, 15년 11개월간 한 주도 빠지지 않고 꾸준히 팔린 소설이 있다. 미하엘 엔데의 ‘모모’와 제롬 데이비드 샐린저의 ‘호밀밭의 파수꾼’이 그 주인공이다.

14일 교보문고 팟캐스트 낭만서점이 소설 분야에서 판매가 한 권이라도 일어난 주의 숫자를 조사한 결과 ‘모모’와 ‘호밀밭의 파수꾼’이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인터넷교보문고의 판매집계가 시작된 2002년 10월부터 2018년 9월까지의 수치를 종합한 결과다.

‘오만과 편견’이 769주로 3위를, ‘데미안’이 755주 4위를 가와바타 야스나리의 ‘설국’이 752주로 5위에 올랐다. 이른바 ‘고전’으로 불리는 세계문학시리즈의 작품들이 꾸준히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리스트에서 고전에 포함되지 않은 작품은 ‘모모’와 ‘눈먼 자들의 도시’ 뿐이었다. 조지 오웰의 ‘1984’와 ‘동물농장’은 나란히 9위와 10위를 차지했다.

교보문고 측은 “리스트에서 흥미로운 점은 한때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 받았던 베스트셀러들이 순위에는 없다는 점”이라며 “사회 분위기와 유행에 힘입어 사랑 받았던 책은 꾸준히 판매되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0년간 분야별로 매주 한 권 이상 팔린 도서 리스트에서 소설은 25종, 시·에세이 7종, 인문 7종, 자기계발 6종, 예술·대중문화 1종으로 집계됐다. 박혜진 문학평론가는 “논픽션은 지금 현상에 아주 가까운 이야기들이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 다른 시각이 생기면 낡은 책이 된다”며 “반면 문학은 그때 그때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롭다”고 분석했다. 허희 평론가는 “한국소설이 10위권 내에 없다는 점이 아쉽다”며 “‘모모’에 비견될 만한 스테디셀러를 내야 하는 게 한국 소설계의 과제”라고 지적했다.

한편 소설 전문 팟캐스트인 ‘낭만서점’은 허희 문학평론가와 허남웅 영화평론가의 진행으로 소설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매주 방송하고 있다.

2002년 10월 집계 이후 꾸준히 팔린 소설 순위(자료=교보문고).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