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억 이어, 프렌즈게임즈 110억 원 추가 투자 유치

  • 등록 2018-08-21 오후 3:27:00

    수정 2018-08-21 오후 3:27:00

프렌즈게임즈 CI (사진제공: <a href=http://www.edaily.co.kr/SearchCenter/Search_jong.asp?StockCd=035720 class=topmenu_textq target=_blank>카카오(035720)</a>게임즈)△ 프렌즈게임즈 CI (사진제공: 카카오게임즈)

카카오게임즈 자회사 프렌즈게임즈가 약 11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프렌즈게임즈는 지난 20일, 약 110억 원 규모에 해당하는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KB증권 등 총 3개사가 이번 유상증자에 참여한다. 이로써 프렌즈게임즈는 지난 4월에 70억 원 투자유치에 이어 금일 11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통해, 총 18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게 됐다.

회사측은 이번 투자를 통해 확보된 자금으로 개발 역량 강화 및 성장의 기반을 다지며, 이 후 추가 개발력 확보를 위한 기회들도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남궁훈 대표는 "이번 투자는 개발사로서 독립적 성장 및 기업 지속성을 위한 자생력을 확보해, 독보적인 캐주얼 게임 전문 개발사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며 "향 후, 프렌즈게임즈가 가진 장점들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파트너사와의 교류 및 투자도 고려하겠다"거 전했다.

한편, 프렌즈게임즈는 카카오게임즈의 개발 전문 자회사로, 올해 2월 출범해 카카오프렌즈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들과 스낵게임 등 다양한 게임을 개발하고 있다.

본 기사는 게임전문매체 게임메카(www.gamemeca.com)에서 제공하고 있습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