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네, 빛을 그리다’ 시즌2, 개막…“예술의 기능 주목”

  • 등록 2017-07-07 오후 5:54:32

    수정 2017-07-07 오후 5:54:32

사진=본다비치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전시회 ‘모네, 빛을 그리다전II’가 개막했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본다비치 김려원 대표는 7일 오후 서울 광진구 능동 본다비치뮤지엄에서 열린 ‘모네, 빛을 그리다전II’ 개막식에서 “이번 전시를 통해 클로드 모네의 전성기를 되짚어 본다”면서 “모네의 빛의 관찰과 추적의 삶 등 예술이 주는 사회적 기능과 정서적 기능을 돌아본다. 그의 삶에 모티브였던 지베르니에서 시작하는 이유”라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해 ‘모네, 빛을 그리다전I’은 당시 약 30만명 관객을 동원했다. 김 대표는 “지난 전시는 모네의 탄생과 미술을 접한 시간, 우울과 고통, 인상주의가 탄생하기까지의 시간이었다면 이번엔 지베르니에서 시간”이라고 차이점을 설명했다.

예술가 그룹 콜라주플러스(장승효, 김용민 작가)가 일부 참여했다. 커팅식에 참여한 장 작가는 “모네는 붓터치가 하나 하나 살아 있는 작가다. 거장의 작업을 디지털로 재해석하는 큰 영광을 가지게 됐다”면서 “전혀 접점이 없을 것 같은 아르누보와 인상주의의 결합이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특히 클로드 모네가 표현한 꽃을 과학과 예술이 결합한 컨버전스아트로 표현한 본다빈치의 작품, 화려하고도 감성적인 느낌의 꽃들을 미디어아트로 선보일 콜라주플러스의 작품이 관전 포인트다.

커팅식에는 표재순 전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장, 이칠룡 한국공예예술가협회장, 김신호 엘와이디 디지털스페이스 공동대표 등이 참석했다.

‘모네, 빛을 그리다展’시즌 2는 상설전시관인 본다빈치뮤지엄에서 10월 29일까지 개최된다.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지로 매주 금·토요일과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인 ‘문화가 있는 날’에는 오후 8시30분까지 연장 운영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