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접대비에 100만원 이하 미술품 구입비용 추가한다

미술품 소비 활성화 위한 세제 개선안 시행
기업 미술품 구입 시 손금산입 한도 인상
  • 등록 2019-02-12 오후 1:13:49

    수정 2019-02-12 오후 1:13:49

서울 시내에서 열린 미술제를 찾은 시민들의 모습(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정부가 미술품 소비 활성화를 위해 기업이 미술품을 구입하는 경우 손금산입 한도를 인상하고 문화접대비 범위에 미술품 구입비용을 추가하는 세제 개선안을 12일부터 시행한다.

기업이 사무실·복도 등에 전시할 목적으로 미술품을 구입하는 경우에 대한 손금산입(재무상 비용으로 처리되지 않았으나 세법상 비용으로 인정되는 것) 한도를 인상한다. 기존에는 작품당 취득가액이 500만원 이하였으나 국내 미술시장 거래작품 평균가격에 맞춰 1000만원 이하로 현실화한다.

또한 문화접대비(접대비 한도액을 초과한 기업이 문화접대비로 지출한 비용에 대해 접대비 한도액의 20%까지 손금에 추가로 산입하는 제도) 대상에 100만원 이하의 미술품 구입비용을 추가한다.

기존에는 미술과 관련해서는 전시관람 입장권만 문화접대비로 인정됐으나 미술 유통과 향유를 활성화하고 문화접대비 제도의 실효성을 강화하기 위해 문화접대비 대상 범위를 소액 미술품 구입비용까지 확대한다.

이번 세제 개선안은 작년 4월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표한 ‘미술진흥 중장기계획(2018~2022)’의 일환으로 추진된 것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세제 개선을 통해 기업의 미술품 구입을 촉진해 미술시장을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