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스투어 2017]“P2P 누적 투자액 많다고 선택하면 안된다”

  • 등록 2017-05-19 오후 4:18:59

    수정 2017-05-19 오후 5:32:47

[이데일리 권소현 기자] “P2P금융사 누적 투자액 많다고 선택하면 안 됩니다”

권영철 티끌모아태산 대표는 19일 부산 동구 범일동 KB아트홀에서 열린 ‘제7회 웰스투어 in 부산‘ 행사 세션4에서 최근 재테크 수단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개인 간(P2P) 금융 투자 시 유의할 점을 제시했다.

P2P업체마다 한국P2P금융협회나 업체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연체율과 부도율을 확인할 수 있다. 권 대표는 “이자율이 10%였는데 연체가 되면 18%로 뛴다고 좋아하는 투자자들이 있는데 상당히 위험한 발상”이라며 “연체가 언제까지 될 것인지, 연체에서 부도로 이어질지 알 수 없는데 자금을 중개한 P2P업체가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때문에 P2P금융사에서 연체가 몇 건 있었는지, 왜 연체가 됐는지 등을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누적 투자액이 많아 시장점유율이 높다고 투자하는 것에 대해서도 경계했다. 권 대표는 “P2P금융의 역사가 오래되지 않아 이제 2년 차, 3년 차에 접어든 곳이 많다”며 “업력이 짧아서 부도가 아직 안 난 곳도 있고 나온 지 얼마 안 돼 연체 및 부도가 낮은 금융상품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보다는 P2P금융사가 어떤 안전장치를 갖추고 있는지를 살펴보라고 조언했다. 어떤 담보를 잡고 있는지, 어떤 프로그램을 보유하고 있는지 등을 볼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권 대표는 “티끌모아태산은 공사관리시스템을 개발해 특허를 출원했다”며 “고유의 개인신용평가 시스템을 개발한 곳, 국내 은행과 손잡고 P2P금융을 하는 곳 등 각각 기술력이나 나름의 안전장치를 갖춘 곳이 많다”고 설명했다.

다만, 원금보장이나 수익률을 확정적으로 내세우는 것은 유사수신행위로 불법행위인 만큼 유의할 것을 권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