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국제나은병원 한영미 원장, 통증의 시작과 끝 '통증이야기' 출간

  • 등록 2015-11-13 오후 4:15:09

    수정 2015-11-13 오후 4:15:09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일상 생활 중 참기 어려운 것이 ‘통증’이다. 통증은 그 자체로 견디기 힘든 증상이긴 하지만 더 큰 문제는 통증과 함께 찾아오는 심리적 불안감이다. 이러한 심리적인 상태는 언제 통증이 찾아올지 모른다는 두려움과 공포를 불러오기도 한다. 이같은 통증을 일반인들도 알기 쉽게 풀이한 책이 출간됐다.

가정의학과 전문의이자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인 국제나은병원 한영미 원장이 이러한 ‘통증’에 대해 지난 20년간의 진료경험과 사례를 모아 ‘한영미 원장의 통증이야기’라는 책을 펴냈다.

지은이는 여덟 살이던 어느 봄날에 넘어져 머리가 찢겨지는 아픔을 겪은 후, ‘사람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일까?’를 고민하다가 의사가 되기로 결심했다고한다. 이후 가정의학과를 전공한 후 다시 마취과 수련의를 시작했고, 일련의 과정을 거쳐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가 됐다.

이 책은 크게 제1부 우리는 왜 통증을 느끼는가? 제2부 급성통증을 일으키는 질환과 치료법, 제3부 만성통증의 원인과 치료 그리고 예방법으로 구성되어있다.

1부에서는 ‘몸과 마음의 언어, 통증 이해하기’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위해 알아야 할 것들’에 대해 자세히 살명하고 2부에서는 머리·안면부 질환과, 목·어깨·팔 질환, 허리·등·하지 질환 등 신체부위병 다양한 통증의 원인을 진단한다. 3부에서는 ‘통증이 증상에서 질환으로 바뀌는 이유’ ‘만성통증 치료를 위해 알아야 할 것들’ ‘몸으로 마음으로 만성통증 예방하기’ 등에 대해 독자들이 알기쉽게 설명한다.

한영미 원장은 청담· 역삼우리들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과장을 거쳐 서울우리들병원 원장을 역임했고 대한미세침습척추수술학회 및 레이저학회 정회원이자 대한마취통증의학회 정회원, 대한가정의학회 정회원이다.

한영미 원장은 “지난 20여 년의 세월 동안 많은 환자를 진료하면서 겪은 환자마다의 통증에 대해 고민하게 되었고, 이를 기록하고 정리하자는 차원에서 이 책을 집필하게 됐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