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 알뜰폰, 독자생존 가능할까

LG유플러스가 CJ헬로 지분인수하면서 논란 불거져
KT와 SK텔레콤은 독행기업이라며 유플인수 반대
CJ헬로 독자생존 가능성은 논란
에스원 모델 될 수 있을까, 결합상품 한계로 어려워질까
과기정통부 알뜰폰 정책 갈림길에
  • 등록 2019-05-20 오후 3:39:13

    수정 2019-05-20 오후 6:01:26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LG유플러스가 CJ헬로를 인수해 대주주가 되면 알뜰폰 경쟁 구도도 변한다. 당장은 지분 인수만 이뤄지지만 통신3사(MNO) 자회사 중 알뜰폰을 제공하는 기업 중 경쟁사 통신사 망을 빌려 서비스하는 곳은 없는 만큼, CJ헬로의 알뜰폰 브랜드 헬로모바일도 미디어로그처럼 유플러스 통신망을 빌려 서비스하게 될 전망이다.

이렇게 되면 LG유플러스군 알뜰폰업체 시장 순위는 2018년 말 6위에서 1위로 바뀐다. 2018년 말 LG유플러스 미디어로그는 6위로 40만1293명이었는데, 시장 1위인 CJ헬로(78만5679명)와 합쳐지기 때문이다.

2위는 SK텔링크(77만6862명), 3위는 아이즈비전(73만6469명), 4위는 에스원(73만2544명), 5위는 KT엠모바일(72만4194명)이었다.

따라서 KT와 SK텔레콤은 3년 전 SK텔레콤이 CJ헬로를 인수합병하려 했을 때처럼, 정부가 ‘2년 뒤 매각’ 같은 조건을 붙여야 한다고 보고 있다.

이른바 ‘독행기업(Maverick)’ 이슈 때문이다. CJ헬로는 알뜰폰 시장에서 1위 사업자로서 요금 인하나 서비스 혁신 등을 주도하는 ‘독행기업’의 역할을 해왔다. 독행기업이란 시장의 경쟁을 촉진해 소비자 이익을 확대하는 데 기여하는 기업을 말한다. 그런데 인수·합병으로 헬로모바일이라는 독행기업이 SK텔레콤에 인수되든, LG유플러스에 인수되든 똑같이 혁신이 사라질 것으로 보는 것이다.

▲2018년 말 기준 국내 알뜰폰(MVNO) 가입자 추이(출처: 업계)
◇에스원 모델 될까, 결합상품 한계로 어려워질까

CJ헬로를 통신3사(MNO)와 분리해 독자생존할 수 있는가는 엇갈린다. 가능하다는 쪽은 CJ그룹이 되사서 CJ ENM 콘텐츠나 커머스와 융합해 팔면 충분히 생존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출동보안 1위 기업인 에스원이 긴급출동을 지원하는 안심모바일로 KT와 LG유플러스 자회사를 제치고 2018년 기준 업계 4위를 차지한 예를 든다. 에스원은 2018년 말 73만2544명의 가입자를 모아 KT엠모바일(72만4194명)과 미디어로그(40만1293명)를 제쳤다.

불가능하다는 쪽은 통신·방송 결합상품이 활성화되고 있는데, 케이블(방송)없는 헬로모바일이 지금 같은 경쟁력을 갖기 어려울 것으로 본다.

SK텔레콤이 티브로드 인수합병(M&A) 과정에서 빼고 산 한국케이블텔레콤은 직원들이 동요하고 있다. 한국케이블텔레콤은 태광산업이 91.64%의 지분을 갖고 있는데, 알뜰폰을 제공했던 케이블TV회사들의 기반이 약화되면서 신규 사업을 고민 중이다.

◇과기정통부 알뜰폰 정책 갈림길에

알뜰폰 1위 기업의 MNO행은 과기정통부에 고민을 안겨 준다. 통신 자회사들과 비통신기업들이 얽혀있는 알뜰폰 시장에서 망을 빌려줄때 하는 규제(도매규제)와 통신요금 규제(소매규제)를 둘 다 하는 현재 방식이 자연스럽지 않고, 에스원에 이어 국민은행이 이번 주 별정통신 등록을 하는 등 대기업들의 알뜰폰 시장 진입이 가속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통신사의 잇따른 케이블TV M&A에 따른, 인터넷상호접속료 중계시장 축소를 걱정하는 세종텔레콤·드림라인의 문제 제기도 있다.

알뜰폰 업계 관계자는 “헬로모바일이 CJ에 남는다면 정부는 우체국의 대기업 알뜰폰 유통 금지를 풀어 비통신사군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이통3사가 출시한 군장병 요금제로 중소 유선통신사 수신자부담 서비스 매출이 사라졌다”며 “알뜰폰이 유사요금제를 내려 해도 지금처럼 1년에 한번씩 도매대가를 정하는 방식에선 불가능하다. 중소기업에 더 많은 혜택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