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NN “시진핑, 평양 방문…북미 정상회담 이후 예상”

  • 등록 2018-04-18 오후 2:49:46

    수정 2018-04-18 오후 2:49:46

[베이징= 이데일리 김인경 특파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 평양 방문을 준비하고 있다고 미국 CNN방송이 18일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관리는 이번 방문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5월 말 또는 6월 초 정상회담이 끝난 뒤 가능하면 일찍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일본 매체인 요미우리 신문 역시 시 주석이 이르면 6월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복수의 북·중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시 주석의 빠른 방북을 요청했고 현재 베이징 주재 북한 대사관과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가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전했다.

지난 16일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시 주석의 6월 방북설에 대해 묻는 말에 “고위급 교류는 북중 관계 발전에 있어 중요한 추진 작용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화 대변인은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예술단을 이끌고 방북한 상황이 주목받고 있는 것 같다”면서 “이는 양측이 양당 최고 지도자의 공동 인식을 명확히 관철하고 신시대 북중 관계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도 했다. 중국 외교부가 부정을 하지 않은 만큼, 시 주석의 방북 가능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