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와의 협상, 무역갈등 해결 기초 만들어" (종합)

중국 상무부 10일 성명 발표…"쌍방 긴밀한 연락"
이달말 中 류허, 라이트하이저 만나러 미국行 전망
"이견 좁혔지만 최종타결까진 미지수" 목소리도
  • 등록 2019-01-10 오후 3:19:17

    수정 2019-01-10 오후 3:19:17

[베이징=이데일리 김인경 특파원] 무역갈등을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의 차관급 협상단이 사흘간 만난 가운데, 중국이 이 협상을 통해 문제 해결의 기초가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10일 중국 상무부는 성명을 통해 ‘양국 정상의 공통인식을 적극적으로 실현하는 가운데 공통으로 관심을 둔 무역 문제와 구조적 문제에 관해 광범위하고 깊은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이어 상무부는 “이를 통해 상호 이해를 증진하고 서로 관심을 둔 문제 해결을 위한 기초를 쌓았다”면서 “쌍방은 계속 긴밀히 연락을 취하기로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제프리 게리시 미국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가 이끄는 미국 대표단은 지난 7일 베이징에 도착해 9일까지 사흘간 왕서우원(王受文) 중국 상무부 부부장이 이끄는 중국대표단과 무역 협상을 펼쳤다.

양측은 미국산 에너지·농산물 구매 확대를 통한 미·중 무역 불균형 개선, 지식재산권 보호, 중국의 차별적인 기업 보조금 정책 축소, 외자 기업을 대상으로 한 시장 진입 규제 완화 등 광범위한 주제를 다룬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아르헨티나에서 만나 1월 1일부터 90일간 관세 추가부과 등을 멈추고 갈등 해소를 위해 노력하기로 한 바 있다. 기한이 정해져있는데다 양 정상의 합의 이후 처음으로 열린 공식 대면 자리인 만큼, 전세계의 관심이 쏠렸다.

협상은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됐다는 평가다. 7일엔 중국 경제의 사령탑인 류허 부총리가 협상장에 나타나 화제가 됐다. 이어 양국은 7~8일 양일간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서로 적극적인 대화 의지를 보이며 협상을 하루 더 연장하기도 했다.

미 무역대표부(USTR)도 9일(미국 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협상 결과를 발표했다.

USTR은 “양국 간 교역관계의 공정 상호호혜 균형을 얻으려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또 향후 합의에 대한 진행사항에 대한 검증 및 완전한 이행을 위한 특정 합의에 대한 필요성도 논의했다고 미 USTR은 전했다. 특히 USTR은 “미국산 제품의 구매 및 중국의 시장 개방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수치나 범위 등이 언급되지 않았다. USTR은 또 “대표단은 다음 단계(steps)에 대해 지침을 받기 위해 협상 결과를 보고 할 것”이라고 전했다.

차관급 협상이 긍정적인 기류 속에 마무리된 가운데 미·중 양국은 조만간 고위급 협상을 열고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우선 류허 부총리는 이달 말 워싱턴으로 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를 만난다.

뿐만 아니라 이달 22~25일에 스위스에서 열리는 다보스포럼에서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과 시 주석의 최측근인 왕치산 중국 부주석이 참석하는 만큼, 이들의 접촉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다만 차관급 협상에서 양국이 이견을 좁히는 데는 성공했지만 협상의 최종타결까지 낙관하기는 이르다는 평가도 나온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들은 “이번 베이징 차관급 협상에서 이견을 좁히는 데 있어 진전을 이뤘지만, 최종 타결이 언제 이뤄질지는 미지수”라고 전했다.
제프리 게리시 미국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가 미중 차관급 협상 둘째날인 8일 협상장으로 들어가고 있다.[AFPBB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