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듀해시, 연매출 30兆 글로벌 IT기업과 블록체인사업 나선다

에듀해시, 자체 블록체인 메인넷 시연…100만건 TPS 구현
  • 등록 2018-10-26 오후 3:50:32

    수정 2018-10-26 오후 3:50:32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블록체인 기반의 교육 플랫폼인 에듀해시(EduHash)가 연매출 30조원에 이르는 글로벌 기업인 DXC테크놀로지와 손 잡고 블록체인 사업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에 나서기로 했다.

에듀해시는 25일 서울 삼성 파트나스타워에서 DXC테크놀로지, 법무법인 율촌과 공동으로 `비즈니스를 극대화하는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의 효율적인 도입`이라는 주제로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컨퍼런스(EBC) 2018` 서울 행사를 열고 이같은 사업 계획을 공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블록체인을 도입한 글로벌 비즈니스들의 실제 사례를 통해 4차산업 혁명 시대에 기업형 블록체인을 현 비즈니스와 어떤 방식으로 융합할 것인지, 비즈니스에서 사전에 검토해야 하는 법률 및 조세이슈에 대한 상세한 해설과 토론이 이어졌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 에듀해시는 현재 개발하고 있는 자체 블록체인 메인넷을 직접 시연해 주목 받았다. 온인선 에듀해시 기술총괄 이사는 이날 프리젠테이션에서 “기존 블록체인에 비해 월등한 기술적 확장성을 가진 에듀해시의 새로운 블록체인 기술은 세계 최초 풀 자바스크립트 엔터프라이즈 메인넷 `xDLT`와 세계 최초 DLT 스키마 언어 지원 `AXSL`로, 초당 100만건 이상 거래처리속도(TPS)를 구현할 수 있다”라고 소개했다. 실제 현장에서 컴퓨터 CPU를 100% 가동하지 않고 55%로 가동률을 낮추고 제한한 상태에서 아토믹 스마트 트랜잭션의 송금거래를 초당 110만건 거래처리속도로 증명해 참석자들의 뜨거운 관심과 호응을 받았다.

아울러 이날 행사에서 에듀해시는 DXC테크놀로지와 한 팀이 돼 글로벌 블록체인사업을 이끌게 될 것이라는 비전도 발표했다. 전중훤 DXC테크놀로지-에듀해시 부회장은 “DXC테크놀로지와 에듀해시의 결합은 단순한 파트너십이 아닌 공동사업체로서 이는 에듀해시의 블록체인 기술과 비즈니스 리더십이 인정받은 의미 있는 성과”라며 “에듀해시는 DXC테크놀로지와 한 팀이 되어 아시아 블록체인 비즈니스를 이끌어 전 세계 블록체인 리더로서 우뚝 서게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또 발표자로 나선 DXC테크놀로지 아시아를 총괄하는 아시아 최고기술책임자 랜딥 카푸르는 컨퍼런스 현장에서 DXC테크놀로지의 많은 산업군 컨설팅 인사이트를 참석자들과 공유하고 에듀해시의 기술력과 비즈니스 리더십을 인정해 에듀해시는 DXC테크놀로지와 함께 한국, 아시아, 글로벌시장에 한 팀으로 블록체인 시장을 리드하고 있다고 밝혔다. DXC테크놀로지는 글로벌 포춘 500대 기업으로서 70개 국가에서 약 6000개의 민간 및 공공부문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전 세계 13만4000여명의 직원을 보유하고 있는 매출 30조원 이상의 글로벌 IT 솔루션 기업이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김재규 에듀해시 회장은 “이번 행사가 에듀해시의 축적된 블록체인 관련 기술력과 노하우를 처음으로 대중에게 공개하는 의미 있는 자리였고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세계적으로 명실상부한 대표적인 블록체인 컨퍼런스를 만들어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