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이베이’보다 큰 B2B 마켓…한국 기업에 꼭 필요”

SAP B2B 조달 솔루션 '아리바' 아태 대표이사 벤 레드와인 방한
  • 등록 2017-06-20 오후 4:41:41

    수정 2017-06-21 오후 2:28:08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독일의 소프트웨어 기업 SAP가 자사의 기업간거래(B2B) 조달 솔루션 ‘아리바(Ariba)’를 한국 시장에서 본격 개시한다.

벤 레드와인(사진) SAP 아리바 아태지역 대표는 서울 도곡동 SAP코리아에서 간담회를 열고 “한국 클라우드 시장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많은 한국 기업들이 아리바를 통해 디지털 변혁을 이끌어내는 데 도움을 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리바는 소싱부터 결제 단계까지 구매조달 프로세스를 포괄적으로 관리하는 클라우드 기반의 솔루션이다. 원자재부터 장비, 마케팅 같은 용역까지 기업이 취급하는 대부분의 제품이 올라와 있어 구매자와 판매자가 자유롭게 거래하는 ‘B2B 오픈마켓’ 개념이다. SAP는 2012년 5월 약 43억 달러를 들여 아리바를 인수했는데, 당시에도 아리바는 직원 2900명, 매출 7000억원 규모의 세계 최대 B2B 커머스 플랫폼이었다.

현재 200만 글로벌 고객사를 가졌으며 거래금액은 연간 1조달러 이상에 달한다. 이는 아마존, 이베이, 알리바바의 거래량을 합친 것보다 많은 수치다. 포춘 선정 상위 500개 기업의 약 76%가 아리바 솔루션을 사용하고 있으며 2020년까지 가입 기업을 500만개로, 거래액은 5조달러로 끌어올리는 것이 목표다.

SAP코리아는 이날 녹십자(006280)가 아리바 ‘지출 분석’, ‘소싱’, ‘계약 관리’, ‘구매’ 등 솔루션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레드와인 대표는 “수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비즈니스의 디지털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녹십자는 한국에서 이 같은 움직임을 선도하는 기업”이라며 “SAP의 전사적자원관리(ERP)를 사용하고 있는 한국 여타 고객사들의 관심도 높다.

레드와인 대표는 SAP 아리바에 합류하기 전, 레드와인 대표는 부티크 경영 컨설팅펌 ‘S2S 솔루션’의 공동 창업자이자 파트너로 재직하며 유럽 내 대형 프로젝트를 이끌었다. 2003년 SAP 아리바 APJ에 입사한 이래 북미지역 컨설팅 그룹을 이끌며 회사를 성장시켰다.

그는 “IBM의 인공지능 플랫폼 왓슨과 협업해 적절한 거래 규모를 알려주는 서비스 등을 준비 중”이라며 “SAP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이면서 국내총생산(GDP)이 높은 아시아권 국가인 한국 시장에 매우 높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