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평양정상회담 동행 또 호소…“한국정치의 꽃할배로 와달라”

11일 페이스북에 글 올려 방북동행 거부에 아쉬움
“올드보이의 귀환 아니다” 원로 중진 치켜세우며 방북 동행 촉구
  • 등록 2018-09-11 오후 3:48:38

    수정 2018-09-11 오후 3:48:38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11일 평양 남북정상회담 초청에 대한 정치권의 거부 의사에 아쉬움을 전하며 여야 원로 중진들의 방북 동행을 호소하는 초당적 차원의 협력을 촉구했다.

문재인정부 출범과 함께 청와대에 입성한 이후 SNS정치를 사실상 중단했던 임 실장은 이날 오후 본인의 페이스북에 작심한 듯 입을 열었다.

전날 춘추관 공식 브리핑을 통해 국회의장단과 여야 5당 대표의 방북 동행을 요청했다가 퇴짜를 맞은 지 만 하루 만이다. 보수야당의 반발이 뻔히 예상되는 가운데 임 실장이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것은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대화 중재의 전기로 삼아야 하는 만큼 여야 정치권의 초당적 협력이 필수적이라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임 실장은 정치입문 당시 경험했던 여야 중진들의 파워를 예로 들며 평양 남북정상회담 동행 거부에 대한 재고를 촉구했다.

임 실장은 “저는 좀 일찍 제도권 정치에 발을 들여 놓았다. 국회에서 놀란 사실 중 하나는 중진들의 힘이었다”며 “조정과 타협을 통해 나눌 건 나누고 합할 건 합해내는 능력이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우리 정치에서 그런 중진 정치가 사라지고 이젠 좀처럼 힘을 합하는 장면을 보기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각 당의 전당대회가 끝나고 언론들은 일제히 ‘올드보이들의 귀환’이라고 폄하했다. 그러나 국회에서 보고 배운 저는 그렇게만 생각지 않는다”며 “어쩌면 후배들에게, 또 국민들에게 (과거에 우리에게도 있었던) 새로운 정치 문화를 보여줄 지 모른다는 기대를 마음 한켠에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임 실장은 특히 “정치인들이 그저 효과적으로 싸울 궁리만 하는 것은 아니다. 우연인지 몰라도 주요 정당의 대표 분들이 우리 정치의 원로급 중진들”이라면서 “저는 이 분들의 복귀의 목표가 ‘권토중래’가 아니라 ‘희망의 근거’를 보여주는 것이었으면 한다. 이미 당리당략과 정쟁으로 어지러운 한국 정치에 ‘꽃할배’ 같은 신선함으로 우리에게 오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