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체육계 비리’ 한체대 감사 착수…“비리 제보 6건”

전명규 교수 성폭력 은폐 의혹 등 조사
체육특기전형 등 입시관리도 감사 대상
  • 등록 2019-02-11 오후 2:54:13

    수정 2019-02-11 오후 2:54:13

전명규 한국체육대학교 교수(전 빙상연맹 부회장)가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빙상계 폭력 및 성폭력 사건 은폐 의혹과 관련 입장을 밝히기 전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세종=이데일리 신하영 기자] 교육부가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와 관련해 한국체육대에 감사에 착수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11일 “감사총괄담당관 총 14명을 감사단을 꾸려 이달 22일까지 열흘간 한국체육대에 대한 종합감사를 실시한다”고 말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달 28일 학교운동부 성폭력 근절방안을 통해 체육계 카르텔로 지목되는 한국체대에 대한 종합감사에 착수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감사는 이날부터 오는 22일까지 열흘간 실시한다. 전명규 한국체대 빙상부 교수에 대한 의혹과 체육특기자전형 등 입시 전반에 대해 위법 여부를 살펴볼 예정이다. 전 교수는 빙상계 성폭력 등을 은폐하고 가해자를 비호했다는 등의 의혹을 받고 있다.

교육부가 지난달 28일부터 접수받은 한국체대 관련 비리 제보는 이날까지 총 6건이 접수됐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번 종합감사 결과 성폭력 등 인권침해, 각종 비리행위 등이 확인될 때에는 엄중한 처벌과 함께 수사 의뢰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