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MS 13일 구버전 윈도우OS 지원중단...최신 버전 업그레이드해야"

MS, 구버전 13일 지원종료..미래부·한국인터넷진흥원 비상대응반 운영
  • 등록 2016-01-12 오후 5:32:32

    수정 2016-01-12 오후 5:32:32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마이크로소프트사가 IE 구(舊)버전 제품에 대한 기술 지원을 13일 오전 2시(한국시간)에 종료함에 따라, 윈도우7 및 윈도우8 OS 이용자들은 IE 11 업그레이드를 통해, 윈도우 XP 이용자들은 보안 지원이 가능한 새로운 운영체제를 설치해 보안을 강화해야 한다고 12일 당부했다.

미래부는 작년 하반기 국내 민간분야 주요 100대 웹사이트의 IE 11 지원현황을 공개하고 대다수 웹사이트의 오류를 개선한 바 있어, 이용자들이 웹브라우저를 IE 11로 업그레이드하더라도 인터넷 이용에 불편함이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앞으로도 미래부는 구형 웹브라우저 이용자들의 업그레이드를 유도하기 위해 캠페인 등 다양한 인식제고 활동을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미래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IE 구(舊)버전 기술지원 종료에 따른 보안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악성코드에 대한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전용백신을 즉시 제작·보급할 수 있는 비상대응반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보호나라(http://www.boho.or.kr) 및 118센터(☏118)를 통해 해킹 및 악성코드에 대한 신고를 받고 있으며, 사이버 보안 관련 커뮤니티·취약점 DB 등을 대상으로 모니터링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IE 제품의 취약점을 이용한 악성코드를 발견하는 즉시, 전용백신을 제작해 보호나라 홈페이지를 통해 보급할 예정이다.

구형 인터넷 익스플로러 지원 중단에 따른 기술지원은 KISA 보호나라 보안공지(자료실>보안공지) 및 118센터(국번없이 ☏118), 한국MS사를 통해 문의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