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명 “5.18 北 개입 검증·유공자명단 공개시 의원직 사퇴”

12일 페이스북 등 통해 입장문
김병준 경고에도 아랑곳 않고 되레 ‘배수진’
“북한군 개입, 승복력 있는 검증 이뤄져야”
  • 등록 2019-02-12 오후 2:36:49

    수정 2019-02-12 오후 2:36:05

이종명 한국당 의원(사진=뉴시스)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북한군 개입 여부에 대한 검증과 5.18 유공자 명단 공개가 이뤄지면 의원직에서 사퇴하겠단 뜻을 밝혔다. 5.18 진상규명 공청회를 같은 당 김진태 의원과 공동주최하고 북한군 개입설에 무게를 싣은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음에도, 여전히 뜻을 굽히지 않고 오히려 ‘사퇴’ 배수진을 들고 나온 격이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 주최자로서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켰다. 상처 받으신 분들께는 매우 송구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다만 여야가 합의해 마련된 ‘5.18 진상규명법’의 조사범위에 명시된 북한군 개입 여부 및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한 검증과 다양한 의견 수렴은 국회의원으로서의 기본 임무”라고 주장했다.

이어 “5.18 관련 두 가지 큰 쟁점인 북한군 개입,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한 이념논쟁이 아닌 승복력 있는 검증,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는 5.18 유공자 명단 공개가 즉각 이뤄지면 징계, 제명이 아닌 저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그는 “5.18 당시 북한군 개입 여부가 명명백백히 규명돼 순수하게 민주화운동으로 희생된 광주시민의 명예가 회복되고, 명에 의거해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다 희생된 국군의 명예가 회복된다면 우리는 더 이상의 갈등과 분열을 종식시키고 다음 세대에게 자연스러운 대한민국을 넘겨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러한 이 의원의 입장문은 같은 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의 5.18 망언 관련 대국민사과와 이 의원 등에 대한 징계 조치 논의를 위한 당 윤리위 소집 발표가 있은 뒤에 나왔다. 김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특히 북한군 개입설을 두고 “지난 39년간 여러 차례에 걸쳐 국가기관의 조사를 통해 근거가 없음이 확인됐는데도 이 같은 주장을 계속하는 것은 보수를 넘어 국민을 욕보이는 행위”라고 했다.

공청회 주최자인 이 의원, 김진태 의원을 겨냥해선 “공당의 국회의원이 이런 주장에 판을 깔아주는 행동도 용인돼서는 안 된다”고도 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김 위원장의 징계 경고에도 아랑곳 않고 거듭 주장을 굽히지 않아, 윤리위 징계 여부 및 수위가 주목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