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돈스코이호' 사기 의혹 피의자 2명에 구속영장 신청

허병화 국제거래소 대표이사
김필현 신일그룹 부회장 등 구속영장
15일 서울 남부지법에서 영장심사
  • 등록 2018-10-12 오후 7:31:29

    수정 2018-10-12 오후 7:31:29

지난 7월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예정된 ‘신일그룹, 돈스코이호 관련 미디어 간담회’에서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방인권 기자)
[이데일리 조해영 기자] 돈스코이호 투자 사기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핵심 피의자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11일 보물선과 가상화폐를 빙자한 사기 범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허병화 신일그룹 돈스코이 국제거래소 대표이사와 김필현 신일그룹 부회장 등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2일 밝혔다.

허 대표이사와 김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는 오는 15일 서울 남부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돈스코이호 투자 사기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앞서 지난 8월 신일 해양기술 사무실과 국제거래소를 비롯한 8곳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하는 한편 최용석 신일그룹 대표와 류상미 신일그룹 전 대표 등을 소환조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