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내년 농기계 지원사업에 1200억원 투입…임대사업화 추진

올해보다 1.5배 늘어…김병원 “5년 후 농기계 대행사업 목표”
대북 농업협력 기대감도 “태스크포스 통해 스터디 하는 중”
  • 등록 2018-10-12 오후 7:55:01

    수정 2018-10-12 오후 7:55:01

김병원(왼쪽) 농협중앙회장이 12일 충남 예산군 삽교농협 경제사업장에서 열린 밭작물 농기계 전달식에서 농기계를 직접 사용해보고 있다. 농협중앙회 제공


[충남 예산=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농협이 내년 농기계 지원사업에 1200억원을 투입한다. 올해보다 약 1.5배 늘어난 규모다. 궁극적으로는 농업인 농기계 구매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임대사업화에 나설 계획이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12일 충남 예산군 삽교농협 경제사업장에서 열린 밭작물 농기계 전달식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농협중앙회는 이날 300억원어치의 밭작물 농기계를 사들여 전국 1009개 지역·품목별 농협에 전달했다. 올 4월 250억원어치를 전달한 데 이어 두 번째다. 올해만 총 550억원어치의 농기계를 전국 농협에 지원한 것이다. 지역 농협의 것까지 포함하면 800억~900억원 규모다.

김 회장은 이를 내년에 중앙회 600억원, 지역 농협 600억원 등 총 1200억원까지 늘리겠다는 목표다. 그는 “밭 농가는 농기계 비율이 40% 수준이어서 일손이 많이 부족하다”라며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농협이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농기계를 사서 대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회장은 이어 “중앙회는 내년 사업계획을 600억원 잡았고 지역농협도 600억원을 매칭토록 해 1200억원 규모의 사업을 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사업에 대해 “5년 후 농기계 대행사업을 위한 전초 작업”이라며 “점진적으로 판을 벌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밭 농가 일손 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면 결국 농협이 농기계 대행사업, 즉 임대사업에 나서야 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농기계 임대 때 기본료는 받지만 직접 샀을 때의 이자상환 부담보다는 낮게 정한다는 계획이다. 밭농사에 유용한 로터베이터 등 일부는 무상 지원한다. 김 회장은 “농기계값을 포함한 농업 생산비가 약 20%인데 이를 낮춰서 농가 실질 소득을 높이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농협의 궁극적인 목표인 평균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의 주춧돌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역 농협의 수익성 악화 우려에 “수익은 조금 떨어질 수 있지만 농협 경영은 전반적으로 좋아지고 있다”며 “돈을 번 만큼 농협만 키울 게 아니라 농업인에게 돈을 쓰자는 것”이라고 답했다.

김병원 회장은 대북 경협사업에 대한 기대감도 나타냈다. 대북 경제제재가 풀린 이후에야 시작할 수 있는 만큼 조심스럽고 당장 구체화한 건 없지만 토양 개량이나 종자, 농업기술 등 전수에 대한 내부 검토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김 회장은 “조그맣게 내부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서 스터디하고 있다”며 “북한 시설농장은 (사실상 백지상태기 때문에) 중국처럼 여러 단계 없애고 바로 최첨단으로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농협은 국내 농업인 대부분(조합원 222만여명)이 가입한 농촌 최대 조직이다. 농협중앙회를 중심으로 16개 지역본부와 상호금융, 1100여개 지역·품목별 농·축협이 있다. 2012년 중앙회에서 분리한 농협금융지주(NH농협은행 등)와 농협경제지주(농업경제·축산경제)도 범 농협으로 분류된다.

농협은 이날 농기계 전달과 함께 범 농협 수확기 집중 일손돕기 발대식을 열고 이 지역 밭 농가의 고구마 수확을 도왔다. 홍문표(자한당·충남 홍성군예산군) 의원과 황선봉 예산군수, 이재열 충남지방경찰청장 외에 각계각층 인사 550여명이 참여했다.

농협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오는 26일까지 수확기를 맞은 전국 농촌에서 범 농협 직원과 자원봉사자, 일손돕기 협약을 맺은 경찰 등 5만6000여명을 동원해 농촌 일손돕기에 나선다.

김병원(왼쪽) 농협중앙회장이 12일 충남 예산군 삽교농협 경제사업장에서 열린 밭작물 농기계 전달식에서 김종래 삽교농협 조합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농협중앙회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