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성 방통위원장 후보자 “해직 언론인 복귀 힘쓸 것”

  • 등록 2017-07-19 오후 4:26:49

    수정 2017-07-19 오후 4:26:49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19일 열린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 인사청문회에서 이 후보자가 해직 언론인의 복귀에 힘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효성 방통위원장 후보자
그는 언론의 자유 확보와 해직 언론인의 신속한 복귀를 요청한 유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질의에 “지난 9년 동안 지나치게 방송에 대한 통제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후보자는 또 “부당해직 및 징계를 받은 300여 명의 부당해직 언론인의 복직과 명예회복, 원상복구 등이 필요하다”면서 “방송의 거버넌스 제도 구축을 위해 법·제도 개선 등 절차적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유 의원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이하 민언련)이 작성한 ‘언론탄압백서’를 인용해 ‘이명박근혜 정부의 언론탄압일지’를 보이면서 “야당 의원들이 후보자의 좌편향이나 특정 이념에 치우쳐있다는 부분에 대하여 지적하고 있지만, 나락으로 떨어진 언론의 자유를 제고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공정하지 못한 방송의 바탕에는 지배구조의 문제가 있다”며, 방송통신위원장의 역할에 대해 구체적으로 어떤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인지 질의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