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루스, 디오스텍 인수 마무리…실적 개선효과 기대

광학렌즈 사업 실적 확대 주력
  • 등록 2019-01-10 오후 4:34:14

    수정 2019-01-10 오후 4:34:14

[이데일리 윤필호 기자] 텔루스(196450)는 양수대금 잔금 약 98억원을 납입해 디오스텍 지분 100% 인수를 마무리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인수를 통해 디오스텍의 외형과 높은 수익성이 반영돼 실적 개선 효과가 기대된다.

텔루스는 지난 9일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본사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김선봉 디오스텍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장훈철 디오스텍 사장 등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삼성전자 출신 등의 전문 경영인과 함께 광학렌즈 사업을 중심으로 실적 확대에 주력하겠다는 전략이다.

김선봉 텔루스 대표는 “생산공정 고도화, 수율 개선 등으로 올해 디오스텍 매출액은 전년 대비 약 36% 성장한 750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라며 “주요 납품처가 올해 신규 출시하는 폴더블 스마트폰에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하고 보급형 라인에도 쿼드(4개) 카메라를 탑재하는 등 렌즈 수요가 크게 증가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글로벌 폴더블 스마트폰 출하량은 2019년 300만대, 2020년 1400만대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스마트폰 카메라의 고화소화와 렌즈 수요 증가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