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부진에 달러강세까지..외화예금 2년4개월來 최소

한국은행, 4월말 외화예금 발표
외화예금 잔액, 40억불 줄어든 632억달러 기록
  • 등록 2019-05-16 오후 12:00:00

    수정 2019-05-16 오후 12:00:00

사진=AFP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거주자외화예금이 2년 4개월 만에 최소 수준으로 줄었다. 수출 둔화로 인해 유입되는 달러 자금 자체가 줄어든 데 더해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달러화 매도 유인도 늘어나고 있어서다.

1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4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 잔액은 632억달러로 전월 말 대비 39억5000만달러 줄어들었다. 잔액은 2016년 12월말(589억1000만달러) 이후 가장 적었다.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이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외화예금을 합친 것이다.

거주자외화예금이 줄어든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수출 둔화로 인해 유입되는 달러 자금 자체가 점차 줄어든 것이 첫 번째다. 통관 기준 수출액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5개월 연속 감소했다.

두 번째 요인은 달러화 강세다. 달러화 가치가 상승하면서 예금된 달러화를 비싼 값에 팔려는 수요가 늘어났다는 것이다. 원·달러 환율은 3월말 1135.1원에서 지난달 말 1168.2원으로 33.1원 급등했다(원화 가치 하락·달러화 가지 상승).

줄어든 외화예금 39억5000만달러 중 31억2000만달러가 달러화예금이었다. 유로화예금과 엔화예금, 위안화 예금은 각각 4억달러, 1억7000만달러, 1억달러 줄어들었다.

기업예금과 개인예금이 일제히 줄었다. 지난달 말 기업의 외화예금은 499억6000만달러로 전월 대비 36억4000만달러 줄었다. 기업의 외화예금 잔액 역시 2016년 12월 말 이후 가장 작았다. 개인의 외화예금은 전월 대비 3억1000만달러 줄어든 132억5000만달러였다. 지난해 10월 말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작았다.

은행별로 보면 국내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 잔액은 지난달 말 534억달러를 기록했다. 전월 대비 37억달러 줄어든 수치다. 지난달 말 외은지점의 거주자외화예금 잔액은 전월 대비 2억5000만달러 줄어든 98억달러였다.

자료=한국은행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