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문재인 캠프, SNS 여론조작 우려"

  • 등록 2017-03-17 오후 6:04:23

    수정 2017-03-17 오후 6:04:23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자유한국당은 17일 문재인 캠프에 지난 18대 대선 당시 불법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활동으로 형사처벌을 받은 조한기 전 뉴미디어지원단장을 문재인 경선 캠프에 합류한 것을 두고 ‘문재인 캠프의 SNS상 여론을 조작할 지 우려가 커진다’고 논평했다.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일명 ‘SNS기동대’는 지난 대선 당시 전 민주통합당 소속 국회의원 보좌진들이 모여 만든 사조직으로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SNS상에서 문 후보 당선을 위한 메시지를 조직적으로 기획, 유포하고, 상대 후보에 대한 비방 내용 등을 확대, 재생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그런데 그런 인사에게 중요한 공식 직함을 주며 문 캠프에 재기용한 이유는 또다시 불법적인 여론 조작을 감행하겠다는 의도가 아닌가라는 의혹을 불러일으킨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렇지 않아도 국내 최대 포털사이트인 네이버 부사장을 캠프에 합류시켜 포털의 중립성 훼손에 대한 우려가 지적되고 있는 상황에 ‘내부적으로 SNS 팀장으로 활동하는데 결격사유가 되지 않는 것으로 판단’해 조 전 단장을 합류시켰다는 문재인 캠프의 상식 이하의 해명에 아연실색할 따름”이라고 꼬집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