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노조 “고스케, 사과 안 하면 日공무원 신분 박탈 행동 돌입”

  • 등록 2019-03-22 오후 5:29:02

    수정 2019-03-22 오후 5:29:02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대한항공 노동조합은 일본 후생노동성 공무원 다케다 코스케 씨가 대한항공 직원 폭행에 대해 사과하지 않으면 공무원 신분 박탈을 위한 행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한항공 노조는 22일 “다케타 고스케 과장의 천인공노한 행태에 심각한 유감을 표하는 바이머, 피해 당사자인 우리 조합원에게 직접 와서 백배 사죄는 물론 배상을 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노조는 또 이번 사건에 대해 “비통함과 참담함에 끓어 오르는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며 “자국 노동자들을 담당하는 고위 공무원으로서 남의 나라 노동자들을 정당한 이유 없이 폭행하고 다녀도 되는지 일본 후생 노동성에 묻고 싶다”고 했다.

경찰에 따르면 다케다 씨는 지난 19일 오전 만취 상태로 공항 출국장에 나타났다. 다케다 씨의 상태를 확인한 대한항공 남성 직원은 그의 탑승을 거부했다. 그러자 다케다 씨는 “한국인은 싫다”는 폭언과 함께 이 직원을 폭행했다.

다케다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한 경찰은 그가 술이 깰 때까지 기다렸다가 조사를 마친 뒤 19일 오후 석방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