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남북연락소 北 철수에 “안하무인식 행태에 경악”

22일 민경욱 원내대변인 논평
“남북협력 올인한 대북정책, 총체적 실패”
“문대통령이 중재자? 허상…남북경협 외치던 결과냐”
  • 등록 2019-03-22 오후 5:34:43

    수정 2019-03-22 오후 5:34:43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사진공동취재단)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자유한국당은 22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북측 인원이 철수한 데 대해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반복된 북한의 독단적, 일방적, 안하무인식 행태에 경악한다”고 유감을 표했다.

민경욱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북한이 우리 정부와 사전 협의나 구체적 설명 없이 일방적으로 철수를 통보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 대변인은 “통일부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보수 작업에 초기 비용 일부만 승인받은 뒤 실제로 100배가 넘는 돈을 쓴 사실도 드러났다”며 “사실상 국민을 기만했다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라고 했다.

그는 “북한의 핵위협을 완전한 비핵화라고 얼버무리며 남북협력에 올인한 정부의 대북정책은 총체적 실패였음이 드러났다”며 “감성적 대북 관점에 매달리며 안보현실을 도외시한 총체적 실패”라고 규정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자니 촉진자니 하는 역할이 결국은 허상에 지나지 않았다”며 “결국 미북관계가 남북관계를 결정한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 것”이라고 정부를 비난했다.

민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답하라. 비핵화 없이 남북경협을 외치던 결과가 결국 이것인가”라고 따지기도 했다.

그는 “북한이 핵포기를 거부하고 대남 대미 긴장을 고조할 것으로 우려한다”며 “정부는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국론을 결집하고 한미동맹을 통한 안보 강화에 힘써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통일 관련 부처 인사의 총사퇴를 통한 전면적 국정쇄신과 대북정책의 환골탈태가 필요하다”고 인적 교체를 요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