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고 쌍둥이 “실력으로 1등, 모함 받아” 의혹 부인

1년 새 121등→1등 된 비결 묻자…“교과서 철저히 암기”
동생과 똑같은 오답 적어낸 이유에 “알지 못 한다” 응수
  • 등록 2019-04-23 오후 10:22:07

    수정 2019-04-23 오후 10:22:07

명여고 문제유출 사건 수사결과 발표된 지난해 11월 12일 서울 강남구 숙명여고 앞에서 전국학부모단체연합 회원들이 숙명여고 교장, 교사의 성적조작 죄를 인정하고 사과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신하영 기자] 시험문제와 정답을 유출한 혐의를 받는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의 쌍둥이 딸이 법정에서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A(52)씨의 딸 B양과 C양은 2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기홍 판사 심리로 열린 A씨의 업무방해 혐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 이같이 주장했다. 쌍둥이 언니 B양은 “아버지가 중간·기말 고사 답안을 사전에 알려준 적이 한 번이라도 있느냐”는 변호인의 질문에 “결코 없다”고 부인했다.

특히 B양은 “오로지 공부를 열심히 해 실력으로 인문계 1등을 한 것인데 아버지가 같은 학교 교무부장이란 이유로 다른 학생·학부모들의 시기 어린 모함을 받는다고 생각하느냐”는 검찰의 질문에도 “맞다”고 대답했다.

전 교무부장 A씨는 2017년 1학기 기말고사부터 2018년 2학년 1학기 기말고사까지 5차례에 걸쳐 시험 답안을 재학생인 두 딸에게 알려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쌍둥이 딸은 1학년 1학기 문·이과에서 각각 121등과 59등에 그쳤지만 다음 학기 문과 5등, 이과 2등으로 성적이 수직 상승했다. 이어 2학년 1학기에는 문·이과에서 각각 1등을 차지해 의혹이 제기됐다.

하지만 B양은 성적 상승 비결에 대해 “교사의 성향을 터득하고 맞춤형 방식으로 시험범위의 교과서를 철저히 암기한 덕분”이라고 주장했다. 다른 학생들도 똑같이 열심히 공부하지 않느냐란 지적에 대해서는 “학습 의욕이 어느 정도냐에 따라 공부의 양과 시간은 달라질 수 있다”고 반박했다.

검찰은 B양이 시험을 치른 시험지에 작은 글씨로 정답을 적어놓은 것을 보여주며 그 경위를 물었다. B양은 “시험 직후 가채점을 위해 반장이 불러준 답을 적어둔 것”이라고 해명했다. 시험 뒤 정답이 정정된 문제를 틀리거나 동생과 자신이 같은 오답을 적어낸 이유에 대해서는 “알지 못 한다”고 답했다.

동생 C양도 성적이 급상승한 배경에 대해 “특별한 비결이랄 게 없으며 교과서와 선생님 말씀에 충실했다”고 말했다. 객관식 답안과 관련된 키워드를 적어둔 메모장에 대해서는 “답안을 적은 것이 아니고 낙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A씨는 교무부장으로 근무하면서 알아낸 시험문제와 정답을 딸들에게 알려 학교의 평가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