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지진에 옷장 문 '덜컥'...'꽃할배' 타이루거 협곡선 돌 우수수

  • 등록 2019-04-18 오후 6:46:19

    수정 2019-04-18 오후 10:49:41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18일 오후 1시 1분께(현지시간) 대만 동부 화롄 현 인근에서 규모 6.7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중국지진센터가 밝혔다.

중국 지진센터는 당초 지진의 규모를 6.1로 발표했다가 6.7로 수정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다. 대만 전역에서 17명이 부상하고 재산 피해가 속출했지만 다행히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양창수 주(駐)타이베이 대표부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대만에서는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편인데 이번에는 전보다는 강도가 세게 느껴졌다”며 “타이베이에 있는 사무실 책상 위의 물건들이 움직이고 옷장의 문이 저절로 열릴 정도였다”고 현지 상황을 전했다.

홍콩의 봉황TV는 이번 지진으로 수도 타이베이에서도 진동이 느껴지고 일부 건물에 금이 갔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보도했다.

중국 매체들도 대만과 가까운 푸젠성과 저장성 등 중국 대륙 남부에서도 진동이 느껴져 일부 주민들이 놀라 집 밖으로 나오기도 했다고 전했다.

18일(현지시간) 대만 동부 화롄에서 강한 지진이 발생해 대만 전역이 크게 흔들린 가운데 수도 타이베이의 한 피해 건물에서 소방관이 시민들을 대피시키고 있다 (사진=뉴시스)
비교적 강한 지진이 발생했지만 한국 교민과 관광객의 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주타이베이대표부가 현지 교민 및 단체 여행객의 비상연락망을 통해 우리 국민의 피해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면서 “현재까지 접수된 우리 국민 인명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진이 발생한 화롄은 tvN 예능프로그램 ‘꽃보다 할배’ 대만 편의 촬영 장소였던 유명 관광지인 타이루거 협곡이 있는 곳으로 한국 관광객도 많이 찾는다.

중앙통신사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타이루거 협곡 인근 산간 도로 옆 인도를 지나던 관광객 2명이 이번 지진으로 인해 산에서 쏟아진 돌에 맞아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