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부토건, “DST로봇, 천길주 대표 직무집행정지 소송 제기”

  • 등록 2018-04-03 오후 4:48:29

    수정 2018-04-03 오후 4:48:29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삼부토건(001470)은 디에스티(DST)로봇이 천길주 대표이사에 대한 직무집행지가처분 소송을 지난달 28일 제기했다고 3일 공시했다. 관할법원은 서울중앙지방법원이다.

이번 청구의 내용은 본안판결 확정시까지 채무자(천길주 대표)가 삼부토건의 대표이사와 사내이사로서의 직무를 집행해서는 안 되며 채무자의 직무집행정지기간 중 법원이 정하는 자를 삼부토건의 대표이사 직무 대행자로 선임한다는 것이다.

삼부토건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법적인 절차에 따라 적극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국 최대 휴대폰 유통업체 디신퉁그룹의 자회사인 디에스티로봇은 지난해 8월 법정관리 중이었던 삼부토건을 인수한 회사다. 현재 삼부토건 노조와 법정 분쟁을 이어가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