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메르켈, 무퀘게·무라드 노벨평화상 수상에 "존경심 갖고있다"

  • 등록 2018-10-05 오후 8:39:24

    수정 2018-10-05 오후 8:39:24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5일(현지시간)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에 콩고민주공화국의 의사 드니 무퀘게와 이라크 소수민족 야지다족 여성운동가 나디아 무라드가 선정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이날 슈테판 자이베르트 총리실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메르켈 총리는 그들의 업적에 존경심을 크게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무라드가 2015년 여성 폭력 희생자들을 위한 특별프로그램을 위해 독일에 왔고, 2016년에는 메르켈 총리를 만나 희생자들을 돕는 일을 논의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