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한국당, 4월 재보궐 공관위 구성…"대표선수 빨리 뛰게해야"

11일 비공개 비대위회의 '공관위 구성안' 의결
PK 탈환 목표로 경남 지역 현역의원 둘 포함
"차기 지도부 뽑고 3월 중순되고 하면 늦는다"
  • 등록 2019-02-11 오후 4:56:16

    수정 2019-02-11 오후 8:03:43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11일 4.3 재보궐 선거 공천을 위한 ‘공직자추천관리위원회’를 구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초 2.27 전당대회에서 선출되는 차기 지도부에 공천권을 넘길 것이란 예상에서 벗어나는 결정으로 당내 일부 반발도 예상된다.

이데일리 취재결과 한국당 비대위는 이날 비공개회의에서 ‘4.3 재보궐 선거 중앙당 공관위 구성안’을 의결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위는 재보궐까지 시간이 촉박한 만큼 차기 지도부가 공관위를 구성하면 공천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인선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한국당의 공관위 인선은 주요 정당 중 가장 빠른 결정이다. 지난해 지방선거(광역단체장 기준)에서 고배를 마셨던 PK(부산·경남) 지역을 반드시 탈환하겠다는 목표를 위해 공관위 구성을 서둘렀다는 후문이다.

경남 창원·진해가 지역구인 재선의 김성찬 의원과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이 지역구인 강석진 의원이 원내 몫 위원으로 이름을 올린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현재까지 국회의원 재보궐이 확정된 두 곳은 모두 경남지역(창원·성산, 통영·고성)이다.

하지만 이런 배경에도 불구하고 공관위 인선을 현 비대위가 진행한 것에 대한 비판이 나올 수 있다는 분석이다. 당 지도부도 이런 점을 고려해 지역의원들의 민의를 충분히 수렴해 위원들을 인선한 점을 강조했다.

당 핵심관계자는 통화에서 “위원 6명 다 경남 지역 국회의원 전원이 협의해서 추천을 해온 것”이라며 “지역 추천 의견을 받아 인선했다”고 말했다. 위원장인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장 출신 문숙경 현 당무감사위 부위원장 선임도 지역 의원들의 추천을 거쳤다는 설명이다.

6명의 공관위원 중 원외 인사는 문숙경 위원장을 포함해 4명이다.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을 지낸 유재섭 현 당 윤리위원과 마찬가지로 당 윤리위원인 하인하 (주)에스네이쳐 대표이사, 권오현 현 당 법률자문위원이 외부위원으로 선정됐다.

특히 1981년생인 권오현 위원은 새로 개정된 당헌·당규 부칙에 따라 청년대표성 강화 차원에서 낙점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선임된 한 공관위원은 통화에서 “이번 주 안에 첫 회의를 할 예정”이라며 “가능하면 빨리 대표선수를 만들어 뛰게 해야지 언제까지 어영부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위원은 “차기 지도부를 뽑고 3월 중순이 되고 하면 늦는다”며 “공관위를 빨리 구성하고 경남 의원 두 명을 넣은 것도 PK 탈환을 목표로 하겠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차기 지도부에 공관위 구성권한을 넘길 경우 4.3 재보궐을 준비하기에 일정이 지나치게 늦어질 수 있다는 얘기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