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현 "평소 아내에 감정 많이 쌓여"...현장서 골프채·소주병 발견

  • 등록 2019-05-16 오후 2:43:36

    수정 2019-05-16 오후 3:04:37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은 경찰에 “성격 차이를 비롯해 평소 감정이 많이 쌓여있었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은 유 전 의장이 아내 A씨를 살해할 의도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해 살인죄 적용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유 전 의장은 전날 오후 5시께 김포시 자택에서 A씨를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유 전 의장이 골프채로 A씨의 머리를 때렸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가 A씨를 사망에 이르도록 폭행을 가했다면 폭행치사가 아닌 살인죄가 적용된다.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사진=유 전 의장 페이스북)
그는 범행 당시 119구조대에 전화해 “아내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말했으며, 구조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A씨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A씨의 팔과 다리에선 여러 개의 멍이 발견됐고 얼굴과 머리에는 타박상으로 부은 흔적이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선 피가 묻은 골프채와 빈 소주병 3개도 발견됐다.

경찰 조사에서 유 전 의장은 “술을 마시고 말다툼을 하던 중 우발적으로 아내를 때렸다”면서 “집 주방에서 아내를 폭행했고 이후 아내가 안방으로 들어간 뒤 기척이 없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의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할 방침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