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마이데이터①]데이터경제 시대, 빗장 풀린 핀테크 '새 도약'

금융위-과기정통부, 금융분야 마이데이터 사업 추진
뱅크샐러드 시범사업자 선정, 뱅큐-브로콜리도 기대
금융소비자의 개인정보 자기결정권 강화로 완성도↑
  • 등록 2018-09-11 오후 6:43:23

    수정 2018-09-11 오후 6:43:23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정부의 ‘데이터 경제’ 활성화 정책에 핀테크 업계가 재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정부가 금융 데이터 활용의 문을 열어주는 역할을 하면서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의 완성도를 높여간다는 계획이다.

11일 핀테크 업계에 따르면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데이터 활용 지원을 지시하는 등 범정부 차원의 개인정보 활용에 대한 기회 확대를 꾀하면서 종합자산관리 서비스 사업자들도 관련 역량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금융위원회가 추진하는 ‘금융분야 마이데이터 산업 도입방안’에 따라 핀테크 업체들의 물밑 경쟁도 치열하다.

◇금융 빅데이터 활용 문호 열린다..핀테크 업체 반색

지난 6일 서울 강남구 레이니스트 본사에서 ‘데이터경제 및 AI(인공지능) 활성화 TF(태스크포스) 회의’에 참석한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주요 논의사항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레이니스트 제공
금융위는 지난 3월 ‘금융분야 데이터활용 및 정보보호 종합방안’을 발표하며 개인정보 빅데이터 활용에 대한 기조를 밝힌데 이어, 이 일환으로 마이데이터 사업을 추진한다.

마이데이터 사업은 개인정보의 주체인 개인 당사자들이 본인의 신용정보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 서비스다. 핀테크 업체가 은행, 카드, 보험 등 각 금융사에 흩어진 신용정보를 한 번에 조회하는 통합조회 서비스를 기본으로 소비 패턴을 분석해 신용ㆍ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기존 금융산업에서 금융사나 신용평가사가 데이터를 갖고 있고, 막상 당사자들이 데이터 이용에서 소외되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금융위가 추진한다. 올해 100억원 가량을 투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는 발표 자료에서 “금융상품 자체의 특성 등으로 금융 소비자가 필요한 정보를 바탕으로 선택하기 어려운 문제가 있었다”며 △간편한 정보제공과 비교공시 제공 △소비행태·재무현황 등 분석에 기반한 맞춤형 금융상품 추진 △데이터 기반 합리적 가격대 금융상품 자문 서비스 제공 등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신용조회사업자(CB)가 일부 고객에 유료로 개인 신용정보를 보고서 형태로 제공하고 있지만, 아직 충분한 서비스가 제공되지 못하고 있는데다 법·제도상 기반이 취약하다는게 금융위의 진단이다.

이에 따라 금융위는 CB 업체의 개인 대상 신용정보 제공을 중단하고, 대신 마이데이터 산업(본인신용정보관리업)을 별도 산업으로 구분·정의해 사업자가 일반 금융 소비자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정책 방향을 설정했다. 이를 위해 올해 안에 신용정보법 개정 등 법·제도상 필요한 조치를 3분기 안에 해소하기 위해 속도를 낼 계획이다.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을 권리주체인 당사자에”

마이데이터 사업자는 일반 이용자들이 본인의 신용정보를 통합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출이나 예·적금 등 기본 금융 데이터는 물론, 전기·가스·수도료나 세금·사회보험료 납부 내역이나 통신료 결제 내역 등도 한 눈에 조회가 가능하다.

또 개인 금융정보를 바탕으로 자기결정권을 마이데이터 사업자가 대리행사할 수도 있어, 가령 소득이 증가하거나 신용도가 올라간 경우 대출금에 대한 금리인하를 요구하는 작업을 대신 수행할 수도 있게 된다.

물론 궁극적으로는 보다 자신에게 맞는 금융상품을 선택하는 것은 물론, 마이데이터 사업자가 보유·연계한 데이터를 통해 정교한 금융상품 설계도 가능해질 수 있다.

금융위는 금융 정보 제공업체와 이용업체간 이해 상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는데, 이에 핀테크 업체들이 반가움을 표하고 있다. 사실상 기존 금융사가 아닌 핀테크 스타트업에 유리한 대목이기 때문이다.

특히 현재 종합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레이니스트(뱅크샐러드)와 비욘드플랫폼서비스(뱅큐·비욘드펀드), 데일리금융그룹(브로콜리) 등의 기대감이 높다. 현재 레이니스트는 지난 6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선정한 마이데이터 사업의 금융분야 핵심 기업으로 선정됐으며, 최근 출범한 ‘데이터 경제 및 AI 활성화 민관합동 TF 발족회의’에도 참여하고 있다.

김태훈 레이니스트 대표는 “4차 산업혁명에 있어 데이터는 매우 중요한 과제이고, 그 중에서도 핀테크는 가장 혁신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사업 영역”이라며 “뱅크샐러드는 TF회의를 기점으로 정부 정책에 더 발맞추기 위해 금융업과 적극 협업하고 있으며, 양질의 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데이터 경제 및 AI 활성화 TF 명단.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