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경기교육감 "세월호 참사 희생학생들 여전히 경기교육에 남아있어"

  • 등록 2019-02-12 오후 4:47:10

    수정 2019-02-12 오후 4:47:10

사진=경기도교육청
[안산=이데일리 김아라 기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12일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이 우리에게 소중하고 아까운 이름으로 경기교육에 남아있다”고 밝혔다.

이재정 교육감은 이날 안산 단원고등학교 단원관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희생 학생 명예 졸업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 교육감은 “명예졸업식은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250명 학생들 꿈과 희망, 염원이 남아 있도록 우리가 교육다운 교육을 실천해 가는 약속의 자리가 돼야 한다”면서 “졸업장 수여 이상 의미를 넘어 교육계가 한층 더 노력하고 책임을 다해 나가는 자리로 학생들을 위한 여러 가지 교육적 가치를 세우는 일에 더욱 더 정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기교육이 살아있는 한 꽃다운 천대의 별이 된 250여명 학생들의 꿈과 희망을 잊지 않도록 이어가겠다”면서 “국가와 사회, 교육계가 다시 한 번 과거를 돌이켜 보면서 교육을 새롭게 만들어가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명예졸업식에는 이재정 교육감을 비롯해 유은혜 교육부 장관, 4·16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장, 유가족, 학생, 시민, 유관 기관 관계자 등 500여명이 함께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