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머리 숙여 빈다"...1시간 전엔 "세월호 막말 후회 안 해"

  • 등록 2019-04-16 오후 7:33:13

    수정 2019-04-16 오후 7:33:13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세월호 참사 유가족을 비난한 것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사과문의 진정성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차 전 의원은 16일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문을 통해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과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하는 분들께 머리 숙여 용서를 빈다”며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책임자로 고발당했다는 뉴스를 보고 흥분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차 전 의원은 사과문을 올리기 1시간 전 올라온 김문수 전 경기지사 유튜브 방송에서 “페북에 쓴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진정성을 의심 받는 상황이다. 해당 영상은 ‘김문수TV’에서 현재는 볼 수 없는 상태다.

차 전 의원은 15일 오후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썼다. 이어 글에서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싸먹었다”, “자식 시체 팔아 내 생계 챙기는 것에 나아가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한다” 등 원색적인 비난을 담아 논란이 일었다.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16일 게시물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15일 게시물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