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델리티 "中증시 추가 하락 가능성 있어…좋은 종목 선별해야"

자율주행·자동화·인공지능·빅데이터 등 중국 유망 섹터로 꼽혀
"아시아 증시 밸류에이션 하향…액티브 운용에게 기회"
  • 등록 2018-09-11 오후 7:56:47

    수정 2018-09-11 오후 7:56:47

(왼쪽부터) 레이몬드 마 피델리티자산운용 포트폴리오 매니저, 게리 모나한 인베스트먼트 디렉터 (사진=피델리티자산운용)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피델리티자산운용은 중국 증시가 추가적으로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조적으로 성장이 가능한 종목을 선별하면 훌륭한 성과를 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피델리티운용의 차이나컨슈머펀드를 운용하는 레이몬드 마(Raymond Ma)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11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아시아시장 전망과 투자기회’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중국 증시는 고점 대비 25% 이상 하락한 상황”이라면서도 “다만 투자자는 최악의 상황까지 고려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마 매니저는 “과거 일본도 플라자 합의 이후 1986년 이후 고점대비 60%까지 폭락한 경험이 있다”며 “중국이 일본과 똑같이 전개되지는 않겠지만 유사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증시가 폭락하는 가운데서도 업종간의 차이는 있었다”며 “가장 많이 빠진 것이 경기민감주와 금융주이고, 구조적인 성장을 하는 제약과 유통, 산업재, 전기전자 업종은 잘 버텨줬다”고 덧붙였다.

중국 역시 마찬가지로 성장할 수 있는 개별종목을 잘 골라야한다는게 마 연구원의 설명이다. 그는 “차이나컨슈머 펀드를 운용하는 입장에서는 거시적인 흐름보다 수년간에 걸쳐서 합리적인 성장을 하는 종목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스스로 ‘ABCD’로 정의한 섹터를 추천했다.

마 매니저가 설명하는 ‘A’는 △자율주행(Autonomous driving) △공장 자동화(Automation) △인공지능(A.I)이다. 이어 빅데이터(Big data)와 클라우드(Cloud) 내수(Domestic consumption)를 향후 유망 섹터로 꼽았다.

두 번째 강연자로 나선 게리 모나한(Gary Monaghan) 인베스트먼트 디렉터는 “아시아 주식 시장의 밸류에이션이 하향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는 종목 선정과 액티브 운용이 빛을 발할 수 있는 기회”라고 밝혔다.

추천 업종으로는 에너지를 꼽았다. 모나한 디렉터는 “전기차 보급을 우려하고 원유 업체들이 신규생산을 하지 않고 있다”며 “하지만 당장 원유의 수요는 줄지 않아 원유가격이 강세를 유지하며 에너지기업들의 실적이 좋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