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시작문학상에 박종국 시집 '누가 흔들고 있을까'

올해부터 시문학계 전체 작품집 대상 수여
최종심에 '최승자·황인찬·함명춘' 등 올라
12월9일 마로니에공원 다목적홀서 시상식
  • 등록 2016-11-03 오후 6:35:15

    수정 2016-11-03 오후 6:35:15

박종국 시인의 시집 ‘누가 흔들고 있을까’ 표지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출판사 천년의 시작은 제8회 시작문학상에 박종국 시인의 시집 ‘누가 흔들고 있을까’(천년의 시작)를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천년의시작에서 발간하는 계간문예지 ‘시작’에서는 매년 ‘시작’에 발표된 신작시 중 뛰어난 시를 뽑아 ‘시작작품상’을 수여해 왔으나 올해부터는 내부 발표작에 한정하지 않고, 시문학계 전체를 대상으로 가장 우수한 작품집을 뽑기로 했다.

박종국 시인(사진=천년의시작).
지난해 10월부터 올 9월까지 1년 간 출간된 모든 시 작품집을 대상으로 했으며 이와 함께 상의 명칭 또한 ‘시작문학상’으로 개명했다. 최종심에는 최승자의 ‘빈 배처럼 텅 비어’, 함명춘의 ‘무명시인’, 황인찬의 ‘희지의 세계’, 송찬호의 ‘분홍 나막신’ 등이 올랐으나, 최종적으로 박 시인의 ‘누가 흔들고 있을까’가 선정됐다.

심사위원단은 이 시집에 대해 “외연적으로는 경험적 구체성을 통해 농사 체험을 채집하고 그를 긍정의 눈으로 바라본 미학적 성과물”이라며 “ 다른 한편으로는 존재론적 시원을 발견해가는 마음의 우주다”고 언급했다.

박 시인은 1997년에 ‘현대시학’으로 등단해 ‘집으로 가는 길’, ‘하염없이 붉은 말’, ‘새하얀 거짓말’ 등의 시집을 냈다. 수상시집인 ‘누가 흔들고 있을까’는 이전 시에서 보이는 형이상학적 비의에 대한 탐구에서 벗어나 현실 세계의 경험을 통해 존재론적 시원을 드러낸다는 평가를 받았다.

시상식은 오는 12월 9일 오후 5시 서울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다목적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